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일부터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최종수정 2016.10.03 12:00 기사입력 2016.10.03 12:00

댓글쓰기

순차적으로 접종 계획

4일부터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4일부터 75세 이상 노인과 생후 6∼12개월 미만(첫돌 전) 영아에 대한 인플루엔자 무료접종이 시작된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인플루엔자 유행에 대비해 65세 이상 노인, 심장·폐·간·신장질환, 당뇨 등 만성질환을 갖고 있는 환자, 임신부, 생후 6~59개월 소아, 50세 이상 성인 등을 우선접종권장대상자로 정하고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권고했다.

보건당국은 우선접종권장대상자 중 만 75세 이상(1941년12월31일 이전 출생) 노인과 생후 6~12개월 미만(2015년10월1일~2016년6월30일) 영아를 대상으로 지정 의료기관 과 보건소에서 4일 부터 무료접종을 실시한다.

4일 부터 75세 이상 어르신 대상 무료접종이 진행된다. 가까운 지정의료 기관과 보건소에 전화문의 후 붐비지 않는 시간에 방문해 안전하게 접종 받을 것을 당부했다.

만 65~74세는 10일 부터 시작되고 10월 첫 주(4~9일)는 고령자 우선접종이 진행돼 이 기간에는 무료접종이 안 된다. 보건당국은 인플루엔자 접종을 희망하는 65세 이상 노인 모두가 무료접종을 받을 수 있는 백신물량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초기 혼잡을 막고 접종 후 30분 동안 이상 반응 여부를 확인하는 '예방접종 안전문화'가 정착될 수 있게 연령별 일정 준수를 강조했다. 영아의 인플루엔자 무료접종은 지정의료 기관에서만 이뤄진다.

보건소에서는 영아대상 무료접종을 하지 않는다. 자치단체 자체예산으로 무료접종을 지원할 수 있는 경우 보건소에서도 가능한데 방문하기 전 반드시 무료접종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처음으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받는 영아는 4주 간격으로 2회 접종이 필요해 지원대상자는 연말까지 두 번의 예방 접종비 지원을 받는다.

질병관리본부는 "무료접종 대상자 외에 만성질환자, 임신부, 생후 12~59개월 소아, 50~64세 인구 등의 인플루엔자 고위험군도 감염 예방을 위해 예방접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플루엔자 백신은 건강한 젊은 사람에서 약 70∼90% 예방효과가 있다. 노인과 만성질환자의 경우는 그보다 예방효과는 떨어지는데 감염으로 인한 합병증과 입원·사망률을 낮추는 데 큰 효과가 있다고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