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굿바이 디젤]디젤차 수요 올들어 최저… 가솔린·친환경차는?

최종수정 2016.10.03 09:00 기사입력 2016.10.03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폭스바겐 사태 이후 디젤차 수요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며 올들어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반면 소비자들이 디젤차 대신 가솔린과 친환경차에 눈을 돌리면서 가솔린과 친환경차 수요는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 상반기 내수시장에서 디젤차의 판매 비중은 지난해 상반기 51.9%에서 올해 49.7%로 2.2%포인트 하락했다. 디젤차 판매 비중이 50% 이하로 떨어진 것은 2014년 이후 2년 만이다.

수입차의 경우 디젤차의 위축이 더욱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 8월 디젤차 판매량은 8664대로 전년 동기의 1만3154대에 비해 34.1% 감소했다. 디젤차의 점유율은 지난해 8월 72.3%에서 올해 54.4%까지 떨어졌다. 1~8월 누적으로도 디젤차는 올해 9만2626대가 판매돼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15.4% 감소했으며 점유율도 69%에서 62.4%로 하락했다.

지난 3월만 해도 디젤차의 점유율은 69.0%에 달했으나 폭스바겐 논란이 지속되면서 줄곧 하향곡선을 그렸다. 4월에는 63.5%로 떨어졌고 5월에는 62.9%, 6월 58.4%를 기록했다. 디젤차의 점유율이 50%대로 떨어진 것은 2013년 6월 이후 3년만이다.

반면 가솔린과 하이브리드 차량의 판매량은 꾸준히 늘어나며 수입 디젤차의 빈자리를 빠르게 채우고 있다. 올해 1~8월 수입 가솔린 차량 등록 대수는 지난해 4만3526대에서 올해 4만6683대로 7.3% 증가했다. 점유율은 27.4%에서 31.5%까지 상승했다. 올해 1월 27.5%였던 가솔린 차량 점유율은 5월에는 31.8%로 30%를 넘어섰고 8월에는 38.9%까지 뛰어오르며 40%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하이브리드 차량의 성장세는 더욱 가파르다. 올해 1∼8월 수입 하이브리드 차량의 신규 등록 대수는 작년 동기의 5410대보다 무려 65.5% 늘어난 8955대를 기록했다. 점유율은 지난해 같은 시기 3.4%에서 6.0%까지 치솟았다. 베스트셀링카 순위에서도 렉서스의 ES300h가 올해 1~8월 누적판매 3270대를 기록하며 3위까지 올라왔다. 지난해 같은 시기에는 2680대가 팔리며 8위였다. 이처럼 강세가 지속되면서 수입 하이브리드 차량은 올해 사상 처음으로 1만대 고지를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