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9일 새벽 한·미·일 외교회담...유엔서 외교전 '돌입'

최종수정 2016.09.18 12:02 기사입력 2016.09.18 12:02

댓글쓰기

윤병세 외교부 장관

윤병세 외교부 장관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으로 유엔에서 '북핵 대응' 외교전이 펼쳐질 전망이다.

특히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이번 제71차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총회 연설과 각종 회담 등을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는 국제사회의 강력한 공조 메시지를 이끌어내는데 외교적 총력을 쏟을 방침이다.

윤 장관은 18일 오후(한국시간 19일 새벽) 뉴욕에서의 첫 일정으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과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갖는 데 이어, 기시다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한다.

윤 장관은 유엔 총회 참석 기간 일본 등을 포함해 유엔 안보리 이사국과 중남미 등의 북한 거점국 등 최소 15개국 외교장관들과 양자회담을 가질 계획이다. 다만 윤 장관은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교장관과는 현재 별도의 회담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장관은 오는 22일쯤 유엔 총회 기조연설과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 우호국 외교장관회의 등 6~7건의 주요 고위급 세션에서 연설한다.
윤 장관은 전날 출국에 앞서 기자들에게 "기존 안보리 결의 2270호를 보완하고 북한이 고통을 느낄 수 있게 하는 방안을 현재 심도 있게 논의하고 있다"며 "이번에 193개 유엔 회원국을 중심으로 전 세계를 향한 전방위 외교를 펼칠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 리용호 외무상도 유엔 총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앞서 리 외무상은 베네수엘라 마르가리타 섬 포르라마르 시에서 열린 제17차 비동맹운동 각료회의에 참석해 "우리가 핵 무력을 강화하기로 결정한 것은 미국의 항시적인 핵위협으로부터 자신을 방위하기 위한 정당한 자위적 조치"이라고 주장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