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북민간단체, 北수해지원 사업 '난항'

최종수정 2016.09.16 13:38 기사입력 2016.09.16 13: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대북지원 민간단체들이 최악의 수해를 겪고 있는 북한에 대한 복구지원 사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관계자는 16일 "지난 9일 오전 8시 긴급상임위원회를 개최해 대북 수해복구 지원사업을 결의했다"며 "하지만 회의가 끝나자마자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감행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지원사업 추진 일정이 올스톱됐다"고 밝혔다.
국내 59개 대북지원 민간단체들로 구성된 북민협은 지난 5일 긴급회의를 개최해 수해복구 지원사업에 착수하기로 의견을 모은 뒤 나흘 만에 상임위를 열어 복구지원에 나서기로 결의했다.

하지만 잇따른 북한의 핵실험에 대응하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공조 속에서 정부의 승인은 사실상 어려울 전망이다. 아울러 현재 북한의 대남 창구인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와의 팩스 교신과 접촉 자체가 허용되지 않고 있다.

한편 유엔(UN)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성명을 통해 이번 홍수로 북한에서 사망자가 133명, 실종자가 395명에 달했으며 14만 명이 구호를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