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9월 넷째주 ‘서울 차 없는 주간’ 운영

최종수정 2016.09.18 11:15 기사입력 2016.09.18 11:15

댓글쓰기

21일·22일 시 및 산하기관 부설주차장 이용금지, 25일엔 세종대로 1.1㎞ 구간 차량통제

차 없는 날 포스터(제공=서울시)

차 없는 날 포스터(제공=서울시)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오는 19일부터 25일까지 일주일간 ‘서울 차 없는 주간’이 운영된다.

서울시는 25일을 '서울 차 없는 날'로 정하고 세계 차 없는 날과 서울시 대중교통 이용의 날이 속한 9월 넷째 주를 '서울 차 없는 주간'으로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서울 차 없는 주간에는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이나 자전거 등 친환경 교통수단 이용이 권장된다. 대중교통 이용의 날인 21일과 세계 차 없는 날인 22일에는 서울시 및 산하기관 부설주차장을 이용할 수 없다.

차 없는 날인 25일에는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세종대로(광화문 삼거리∼시청 앞) 1.1㎞ 구간의 차량을 통제한다. 또한 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공연도 만날 수 있다. 세종대로 사거리∼시청 앞 구간에서는 도심 속 푸른잔디 체험, 녹색도시 트릭아트 포토존, 태양광 및 전기차 전시회가 열리며, 광화문 삼거리∼세종대로 사거리 구간에서는 희망나눔장터와 재활용 패션쇼, 바둑 다면기가 열린다.

올해는 서울 차 없는 날 10주년이 되는 해로서, '차를 멈추면 사람이 보입니다'라는 주제로 상징 조형물 설치, 대중교통 이벤트, 자전거 축제, EU 21개국 대사관 주관 사진전 등 특별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다.
유재룡 시 기후환경본부장은 “다 함께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대기질 개선을 위한 친환경 교통 문화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많은 시민들께서 참여하고 또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