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연휴 끝…朴대통령, 안보드라이브 가속화

최종수정 2016.09.18 09:33 기사입력 2016.09.18 09:33

댓글쓰기

22일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구체적인 대응방안 주문할 듯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추석연휴 직후부터 안보드라이브를 가속화할 전망이다. 추석연휴 동안 북핵문제 대응 방안을 고심한 만큼 이번 주부터 관련 부처의 실질적인 대응책을 주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22일 예정된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보다 구체적인 방향이 정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18일 "연휴 내내 북핵문제에 대해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안다"면서 "그만큼 지금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가 심각하다고 판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추석연휴가 끝난 만큼 북핵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 등 다양한 방안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추석 연휴 직전인 13일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북한이 우리 영토를 향해 핵을 탑재한 미사일을 한 발이라도 발사하면 그 순간 북한 정권을 끝장내겠다"며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보내면서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해 더욱 실효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며 구체적인 대응책 마련을 주문한 바 있다.

박 대통령은 우선 강력한 국제공조를 통해 북한의 태도변화를 이끌어내는데 집중할 전망이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고강도 대북 제재 결의안을 끌어내는 한편, 미국 등 우방과의 공조도 더욱 강화하는 게 핵심이다.
이와 함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도 강력하게 밀어붙일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이 5차 핵실험을 실시한데 이어 다음달 초 6차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는 만큼 더 이상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는 판단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지난 국무회의에서 "사드 배치에 반대만 하는 것은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고려치 않고 무방비 상태로 북한 도발에 우리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노출시키는 결과만 가져올 따름"이라며 "지금 북한이 연일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강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가 사드 배치를 백지화한다면 우리 대한민국의 안보는 무엇으로 지킬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박 대통령은 또 지난 12일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1과 5.8 지진과 후속 대책에 대해서도 연휴 내내 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상청을 중심으로 지진조기경보 시간을 일본수준으로 단축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또 국정감사를 시작으로 정기국회가 본격화되는 만큼 서비스산업발전특별법을 비롯한 경제활성화법과 노동개혁법안 등의 처리도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내년부터는 대선국면으로 접어든다는 점에서 올해가 사실상 국정과제를 처리할 마지막해다. 이에 따라 이번 정기국회에 더욱 관심을 표명할 것으로 보인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