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속도로 양방향 정체 본격화…부산→서울 7시간40분

최종수정 2016.09.15 14:11 기사입력 2016.09.15 14: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성회 기자] 15일 추석 오후 귀경길 차량이 본격적으로 늘어나면서 고속도로도 양방향 극심한 정체가 시작되고 있다.

오후 1시50분 현재 요금소 기준으로 서울→부산 8시간, 부산→서울 7시간5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광주는 6시간20분, 광주→서울은 5시간20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대전은 4시간40분 소요 예정이고 대전→서울은 3시간40분이 걸릴 것으로 예측된다. 서울→강릉도 5시간, 강릉→서울은 3시간 50분으로 예상 소요 시간이 집계됐다.

현재 고속도로 상황은 수도권이 극심한 정체를 빚는 가운데, 부산, 대구, 대전 등 주요 도시 인근도 차량이 제 속도를 못 내고 있다. 경부고속도로는 부산 방향 옥천나들목→영동나들목 약 29km 구간이 정체 중이고, 부산으로 진입하는 영락나들목서 구서나들목 구간도 막히고 있다. 서울 방향 역시 대구 도동분기점부터 금호분기점까지 약 14km 구간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서울로 들어오는 판교분기점서 서초나들목까지 약 11km 구간도 정체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역시 서울 방향 서산나들목부터 서평택분기점까지 약 45km에 이르는 구간이 모두 정체 중이다. 목포 방향 또한 비봉나들목부터 행담도휴게소까지 35km 이상 구간에서 차량 속도가 느리다.
중부고속도로는 하남 방향 일죽나들목부터 호법분기점까지 약 17km 구간이 혼선을 빚고 있다. 영동고속도로는 강릉 방향 군포나들목부터 양지나들목까지 40km 가까운 구간이 정체 중이며, 인천 방향도 여주나들목부터 이천나들목까지 약 16km 구간에서 차량이 느리게 가고 있다. 서울춘천고속도로도 덕소삼패나들목부터 서종나들목까지 약 18km 구간에서 정체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측은 “오후 시간대부터 귀경하는 차량이 많아지면서 고속도로는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양방향 모두 최대 혼잡할 것”이라며 “이 시간대는 피해서 쉬었다 이동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전했다.

권성회 기자 stre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