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인경 "LET 3승째요~"

최종수정 2016.09.12 09:24 기사입력 2016.09.12 09:24

댓글쓰기

유러피언마스터스 최종일 9언더파 '괴력' 5타 차 대승

김인경 "LET 3승째요~"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김인경(28ㆍ한화)이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통산 3승째를 수확했다.

12일(한국시간) 독일 뒤셀도르프 후벨라트골프장(파72)에서 끝난 ISPS 한다레이디스 유러피언마스터스(총상금 50만 유로) 최종일 9언더파를 몰아쳐 2위와 5타 차 대승(17언더파 271타)을 수확했다. 2009년 오메가 두바이레이디스와 2014년 이 대회 이후 LET에서 수집한 세번째 우승컵이다. 우승 상금은 7만5000유로(9300만원)다.
1타 차 공동 3위에서 출발해 버디만 9개를 쓸어 담는 몰아치기를 뽐냈다. 2번홀(파3) 첫 버디에 이어 5~7번홀의 3연속버디로 전반에만 4타를 줄여 우승 경쟁에 뛰어 들었고, 후반 10번홀(파4)과 12~14번홀의 3연속버디, 18번홀(파4) 버디 등으로 여유있게 정상에 안착했다. 26개의 '짠물 퍼팅'을 동력으로 삼았다. 63타는 18홀 개인 최소타 타이기록이다.

김인경 역시 "퍼팅이 너무 좋았다"고 환호했다. "2년 전에는 잉글랜드였는데 이번에는 독일에서 우승해 느낌이 다르다"며 "교민 여러분께서 응원을 보내주셔서 힘이 됐다"고 했다. 프랑스로 건너가 15일 밤(한국시간) 에비앙 르뱅 에비앙골프장(파71)에서 개막하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다섯번째 메이저 에비앙챔피언십(총상금 325만 달러)에 출격한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