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8번의 심정지환자 살린 '하트세이버' 김동필소방장

최종수정 2016.09.12 08:31 기사입력 2016.09.12 08:31

댓글쓰기

김동필 소방장

김동필 소방장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심장정지를 목격했다면 가슴만 압박해도 생명을 구할 수 있다. 자신 없다면 인공호흡을 하면 안 된다. 기도 유지가 안 된 상태에서 인공호흡을 하면 공기가 위장으로 들어가고, 이어서 위장의 음식물이 폐로 흘러가 더 위험해 질 수 있다."

분당소방서 서현 119안전센터에 근무하는 김동필 소방장(37)은 8번의 하트세이버 인증을 받은 베테랑 구급대원이다. 하트세이버는 심장정지 환자를 적절한 구급활동을 통해 생명을 구한 구급대원과 일반인에게 주는 인증서다. 8번의 하트세이버 인증을 받았다는 것은 8명의 위급한 심장정지 환자를 살렸다는 것을 말한다.
심장정지 환자의 응급처치법에 대해 김 소방장은 "능숙하지 않은 상태에서 잘못된 방법으로 인공호흡을 하면 오히려 역효과가 난다. 최근 지침도 일반인의 경우 인공호흡은 하지 않고 가슴압박만 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며 "가슴압박은 연습하지 않아도 119 상담요원이 전화상으로 지도하면 누구나 충분히 따라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구급대원의 평균 도착시간이 10분정도인데 사실 늦는 경우가 있다. 때문에 구급대가 오기 전에 시민들이 심폐소생술을 해주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며 "환자의 의식이 없고 호흡이 힘들어 보이면 바로 119에 신고하고 상황실 지시에 따라 심폐소생술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13년차 경력의 김 소방장은 7300여명이 근무하는 경기지역 소방대원 가운데 가장 많은 하트세이버 인증을 받은 대원이다. 김 소방장을 비롯해 경기도에서 8번의 하트세이버 인증을 받은 소방대원은 4명에 불과하다.
김 소방장은 2013년 마라톤 도중 쓰러진 60대 남성을 구하면서 첫 하트세이버 인증을 받은 뒤 4년 동안 8번의 하트세이버 인증을 받았다. 김 소방장은 올해만 2번의 하트세이버 인증을 받았다.

김 소방장은 "하트세이버 인증은 심장정지 환자가 병원 도착 전까지 회복되는 것을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사실 상당히 받기 어렵다"면서 "예전에는 구급차 한 대에 2명 정도만 구조를 나갔는데 지난해부터는 심장정지 환자의 경우 구급차와 함께 최소 4명 이상의 대원이 현장에서 적극 대응하고 있어 사람을 구할 수 있는 확률이 높아진 편"이라고 했다.

한편 김 소방장이 근무하는 분당소방서는 올해 3월부터 의사의 지도아래 현장에서 응급상황처치를 하는 스마트의료지도 시범사업을 하고 있다.

스마트의료지도 시범사업은 현장에 도착한 소방관이 당직 의사와 영상통화를 통해 상황을 공유하고, 응급약물을 사용하면서 심장정지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 프로젝트다.

김 소방장이 올해 6월 실내 자전거를 타다 쓰러진 남자 환자를 구조할 당시에도 스마트의료지도 사업이 큰 도움이 됐다. 분당소방서는 지난해 5명 이었던 심장정지 생존자가 올해 2분기 만에 12명으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