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위 "대우조선 유동성 위기 생기면 1조 집행"

최종수정 2016.09.08 10:00 기사입력 2016.09.08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국책은행들이 대우조선해양에게 지원키로 했던 4조2000억원 중 미집행된 1조원이 이달 중 집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른바 ‘9월 위기설’을 잠재우고 경영정상화를 돕겠다는 것이다.

금융위원회는 8일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연석 청문회’ 현안보고 자료를 통해 “신규 수주 급감 등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적절한 유동성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달 중 만기 도래하는 4000억원 규모의 기업어음(CP) 등으로 일시적 유동성 부족 발생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판단에 따라 미집행 자금 1조원을 적기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또 3조5000억원 규모의 추가 자구계획과 2조4000억원 규모의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을 적기 추진할 방침이다.

앙골라 국영 석유회사인 소난골이 발주한 드릴십 2척에 대해서는 오는 30일 인도하기로 양사가 합의했다. 금융위는 “인도 불발시 30~40%의 상당한 할인율을 적용한 헐값 매각이 불가피해 대우조선 경영정상화에 큰 애로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면서 “합의가 차질없이 이행되도록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무역보험공사 등이 참여하는 공동TF를 구성해 선주금융 참여 방안 등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대우조선의 올해 상반기 영업손실은 4499억원, 당기순손실은 1조1895억원에 이른다. 신규 건조 발주가 급감하면서 올해 9억8000만달러 수주에 그치고 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