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출판기념회 논란…새누리당 집요한 공세

최종수정 2016.09.03 23:59 기사입력 2016.09.03 23: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지난 2일 열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출판기념회가 도마에 올랐다. 여당은 출판기념회 개최가 일선 교육 관계자들에게 조 교육감의 책을 강매하기 위한 갑질이라며 대국민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김현아 새누리당 대변인은 3일 논평을 내고 "조 교육감이 일선 교사와 교육계 관계자, 국회의원들에게 문자메시지로 참석을 독려한 뒤 대규모 출판 기념회를 열어 논란"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문자를 받은 의원들은 모두 경악을 금치 못했다"면서 "공직자로서 부적절한 처신으로 (조 교육감은) 자신부터 혁신에 임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를 문제삼는 이유로는 "출판 기념회는 많은 부작용으로 인해 정치권에서 제도 개선을 위한 노력과 논의가 이어지는 상황"이라며 " 누구보다 모범을 보여야할 교육감이 정치권의 구태를 답습하는 모습이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현장에 책 판매를 위한 카드 결제기가 비치됐고, 조 교육감이 학술토론회를 교육감의 신분으로 여는 것이 적절치 않아 출판기념회를 하게 됐다고 밝힌 것도 변명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2014년 6월 지방선거에서 진보진영 단일후보로 당선된 조 교육감은 전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출판기념회를 열고 최근 자신이 출간한 '투 트랙 민주주의' 등에 관한 책을 소개했다. 이 행사는 일반적인 기념회와 달리 학술토론회 형식을 갖추고 있었다.

전북 정읍 출신인 조 교육감은 참여연대 초대 사무처장, 성공회대 교수,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 상임의장 등을 지낸 진보진영의 저명 사회학자다.

조 교육감은 이 같은 논란에 대해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는 출판사에서 보낸 안내 문자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학교에 일괄적으로 보낸 적도 없고, 출판사가 출판기념회를 알리기 위해 제 지인의 연락처를 참조해 문자를 보낸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논란은 점차 커지고 있다. 실질적으로 교육계 관계자들이 강제 출석, 강제 구매의 압박을 받았을 것이란 새누리당 등의 주장 때문이다.

조 교육감은 앞서 일부 언론 등에서 제기된 주장에 대해선 "부당한 금액을 결제하기 위해 카드기계를 준비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면서 "현장에서 현금 구매 대신 카드 결제를 원하는 사람을 위해 카드결제기를 준비하는 것은 매우 상식적으로 통상적인 일"이라고 밝혔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