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미애號 출범 일주일…野性보다 '안정' 무게

최종수정 2016.09.03 17:00 기사입력 2016.09.03 17:00

댓글쓰기

추미애號 출범 일주일…野性보다 '안정' 무게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8·27 전당대회를 통해 들어선 더불어민주당의 추미애 대표체제가 출범 초기 '안정감' 형성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추 대표는 논란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당론 결정을 미루는 등 야성(野性) 회복보다 민생·지지층 회복에 공을 들이고 있다.

추 대표는 지난 당 대표 경선 당시 사드 배치 반대를 공론화 하는 등 야성 회복을 강조했다. 특히 그는 취임직후 인터뷰를 통해 "이제 당 대표로 당론을 뚜렷이 해 한반도에 지정학적 충돌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그러나 추 대표는 출범 직후에는 사드 당론 결정을 미루는 등 속도조절에 나선 모습이다. 추 대표는 지난달 30일 서울 가락시장을 찾은 자리에서 "참외는 죄가 없다"며 "민생은 민생, 사드는 사드"라고 밝혔다. 사드문제와 민생문제를 분리해 대응해 나갈 방침을 밝힌 것으로, 당분간 민생에 주력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추 대표의 이같은 속도도절은 사드문제가 출범 초기부터 부각 될 경우, 이념갈등의 도화선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새누리당은 추 대표의 '참외는 죄가 없다' 발언 이후 "공당 대표로서의 자격을 의심케 하는 행보"라며 "과연 추 대표의 안보관이 무엇인지 의심스럽다"고 공세를 펴기도 했다.

이 때문에 추 대표의 취임 이후 일주일은 민생과 안정감 찾기에 무게감이 실렸다. 취임 직후인 지난달 29일에는 서울현충원을 찾아 고(故)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한데 이어, 30일에는 서울 가락시장을 찾아 민생행보를 이어갔다. 1일에는 김종인 전 대표 등 당내 중진들과 조찬회동을 갖고 의견을 수렴하기도 했다.
당직 인선도 '탕평형·속도전'으로 진행됐다. 당선 직후 추 대표는 수석대변인에 윤관석 의원, 비서실장에 신창현 의원을 임명한데 이어 사무총장(안규백 의원), 정책위의장(윤호중 의원), 민주정책연구원장(김용익 전 의원) 등의 친문·비문이 두루 기용된 인선을 일주일 만에 단행했다.

지지층 단결·회복을 위한 행보도 이어갔다. 추 대표는 지난달 31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한 데 이어, 1일에는 1박2일의 일정으로 광주를 찾아 호남예산특위 위원장을 자임하는 등 4·13 총선으로 무너진 호남민심 회복에 공을 들였다.

다만 이같은 행보가 '허니문' 기간을 넘어서도 계속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당내에는 여전히 사드 배치 반대의 당론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은데다, 서별관회의 청문회, 백남기 청문회,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조사기간 연장 등 휘발성 높은 이슈들이 산적해 있는 까닭이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