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판타스틱' 주상욱의 이미지 대변신, 나르시시즘에 빠진 '발카프리오'

최종수정 2016.09.03 11:00 기사입력 2016.09.03 11:00

댓글쓰기

주상욱. 사진=JTBC '판타스틱' 방송 캡쳐

주상욱. 사진=JTBC '판타스틱'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판타스틱'에서 주상욱이 코믹 이미지로 변신에 성공했다.

2일 첫 방송된 JTBC 새 금토드라마 ‘판타스틱’에서는 류해성(주상욱 분)이 자신의 외모에 스스로 감탄하고 자아도취 된 코믹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류해성은 엄청난 인기를 가졌지만 연기는 안습인 ‘우주대스타’ 배우다. 별명은 ‘발카프리오’, 연관검색어는 ‘발연기’,‘로봇해성’인 그야말로 발연기의 선두주자.

이날 방송에서 류해성은 12년 전 자신의 첫사랑이지만 오해로 인해 악연이 된 드라마 작가 이소혜(김현주 분)의 신작 ‘히트맨’에 출연하게 됐다.

이후 류해성은 집에서 매니저 오창석(조재윤 분)과 함께 자신이 맡은 과묵한 킬러 역할을 소화하기 위해 맹연습에 나섰다. 누가 봐도 발연기를 진지하게 하는 류해성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류해성은 킬러 캐릭터를 위해 몸 만들기에 몰두했다. 하지만 이내 거울에 비친 자신의 근육질 몸매에 취한 류해성은 이 모습을 이소혜에게 보여주기 위해 영상통화를 건다.

류해성은 휴대전화 카메라 속 자신의 얼굴에 깜짝 놀라며 “뭐야 이거, 미친 거 아냐? 이렇게 지나치게 잘 생기면 어떡하라고? 또 셀카 찍어야 되잖아!”라고 말했고, 이후 류해성은 얼굴셀카부터 몸셀카까지 잔뜩 찍어 이소혜에게 “눈 호강 좀 하시라고. 선물”이라며 사진 폭탄을 투척하는 엉뚱한 매력을 뽐냈다.

류해성 캐릭터를 통해 데뷔 이래 가장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보여주겠다고 예고했던 주상욱은 류해성 역할에 100% 녹아들며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시청자들은 주상욱에 변신에 환호하며 응원했다.

한편 '판타스틱'은 이판사판 오늘만 사는 멘탈 갑 드라마 작가 이소혜와 똘기 충만 발연기 장인 톱스타 류해성의 짜릿한 기한 한정 연애담을 그린 예측불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