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폭행 피소' 배우 엄태웅, 오늘 경찰조사 받는다

최종수정 2016.09.01 00:06 기사입력 2016.09.01 00:06

댓글쓰기

엄태웅 / 사진=키이스트 제공

엄태웅 / 사진=키이스트 제공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성폭행으로 피소된 배우 엄태웅(42)이 1일 경찰 조사를 받는다.

지난달 31일 경기 분당경찰서는 피고소인과 일정을 조율해 1일 오후 2시에 엄태웅을 피고소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고 밝혔다.

엄태웅은 올해 1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한 오피스텔 내 마사지업소에서 A(35·여)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소인 A씨는 지난 8월15일 마사지 업소가 아닌 곳에 한 연예인이 찾아와 성폭행을 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했고 검찰은 이달 22일 이 사건을 분당서가 담당하도록 했다.

현재 다른 사기사건에 연루돼 수감상태인 A씨는 2011년부터 2013년까지 경기·충북에 있는 유흥주점 등 7곳에서 3300여 만원의 선불금을 받아(일명 마이낑) 가로챈 뒤 잠적해 사기죄를 인정받아 징역 8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구속된 뒤 3일 뒤 구치소에 수감된 상태에서 엄태웅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엄씨와 A씨 간 실제 성관계가 있었는지, 있었다면 합의로 이뤄진 것인지, 강제적인 일이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아울러 A씨가 사건 직후가 아닌, 6개월이 흐른 지난달에 고소장을 낸 배경에 대해서도 알아볼 예정이다.

한편, 엄태웅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지난 8월26일 보도자료를 통해 "고소인이 주장하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며 "고소인에 대해서는 무고 및 공갈협박 등으로 인한 모든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엄태웅의 부인 윤혜진이 현재 둘째를 임신 중이라며 건강이 많이 안 좋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