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부겸 "제3지대론, 관심없다…당내에서 대권 준비하겠다"

최종수정 2016.08.30 15:09 기사입력 2016.08.30 15: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신당 등 합류 가능성을 일축하며 당내에서 싸우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전대 결과를 존중한다면서도, 대세론에 대해서는 '무난한 패배'의 다른 이름이라면서 경계의 뜻을 밝혔다.

김부겸 의원. 사진 = 아시아경제 DB

김부겸 의원. 사진 = 아시아경제 DB

김 의원은 이날 SNS를 통해 제3지대 합류설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전당대회 결과와 관련해 "새 지도부가 균형보다는 집중에 무게가 실린 구성인 것은 객관적 사실"이라면서도 "당원의 선택으로 마땅히 존중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전대 결과와 관련해 "대선 경선 결과까지 이미 정해진 듯이 말하는 것은 지나친 예단"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당이 그렇게 정해진 길로 쉽게 가는 당이 아니다"면서 "제가 만나 본 당원들의 뜻도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더민주의 생명은 역동성과 다양성"이라면서 "저는 우리 당이 대세론에 빠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대세론은 무난한 패배의 다른 이름"이라며 "(대선 경선은) 치열해야 하고, 감동적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대로 평이하게 가면 호남을 설득하지도, 중간층을 끌어오지도 못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저는 당권 불출마 선언 이후 사실상 대선 경선 출마를 준비해왔다"며 "저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는 제3지대론과 관련해 "관심 없다"면서 "여기서 안 되면 저기 가고, 저기서 안 되면 또 다른 데로 가는 게 무슨 제3지대"냐고 말했다. 김 의원은 "최소한 신당을 하려면 국민들이 공감할 대의명분이 있어야 한다"면서 "당내에서 싸우겠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