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는 형님’ 김희철, 김진경에게 “날 보고 든 처음 생각?…‘갖고 싶다’였을 걸" 망언

최종수정 2016.08.29 08:38 기사입력 2016.08.29 08: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김진경이 '아는 형님'에 출연해 김희철에 대한 이미지가 '옆집 언니'라고 언급했다.

김진경은 27일 방송한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했다. 이날 김진경은 자신에 대한 퀴즈를 냈다. 그는 "내가 희철이를 보고 처음 든 생각은?"이라고 질문했다.

김진경이 "나보다 더 예쁜데? 라는 생각도 들긴 했다"고 말했다. 김진경은 이어 '아는 형님' 멤버들에 "김희철을 사석에서 이미 만난 적 있다"고 언급해 멤버들을 놀래켰다.

이에 '아는 형님' 멤버들은 "너 다 만나지?" "처음이 아니야?"라고 지적했고 김희철은 '아는 형님' 멤버들에 "뮤직비디오에 출연시키고 싶어서 그랬다"고 해명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진경은 김희철의 첫인상에 대해 말을 이었다. 그는 "(김희철은)아이돌 이미지를 갖고 있었는데 그게 아닌 옆집 언니 같았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희철은 태연한 반응 보였다. 그는 김진경에게 "(나를 처음 보고)갖고 싶다는 생각을 했을 것"이라며 근거 없는 자신감을 내보였다.
그러자 멤버들은 "얘 미친 거 아냐?" "어떻게 연예인이 이러고 다니지?" "얘 뭐하는 애야? 정상인이야?"라며 김희철의 너스레에 응답했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