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부가제품 늘리고 원가 경쟁력 갖추고" LG화학 체질 강화 나선다

최종수정 2016.08.28 11:00 기사입력 2016.08.28 11:00

댓글쓰기

“석유화학 공급과잉 우려에 선제 대응”
LG화학 여수공장 전경

LG화학 여수공장 전경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LG화학이 국내 석유화학산업의 공급 과잉 우려를 해소하려 기초소재 분야의 사업구조를 고부가 석유화학 제품으로 '고도화'하기로 했다. LG화학은 석유화학 구조조정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는 가운데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이를 통해 향후 공급 과잉에 따른 불황 속에서도 성과를 낼 수 있는 탄탄한 체질을 갖춘다는 전략이다.

현재 국내 석유화학 산업은 원재료가격 하락 효과로 인해 일시적인 호황기를 맞고 있다. 그러나 북미·중국 중심의 증설과 세계 경제의 저성장화에 따라 범용 제품들의 경쟁은 더욱 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고부가 제품 중심으로 사업구조 고도화

LG화학은 메탈로센계 PO(폴리올레핀), 고기능 ABS 및 EP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차세대 SAP(고흡수성 수지), 친환경 합성고무 등 고부가 제품 매출을 현재 3조원 규모에서 2020년까지 7조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고부가 제품이란 기술 차별화로 글로벌 선도업체만 생산이 가능하고, 수익성이 범용 제품 대비 월등히 높은 제품을 의미한다.
LG화학은 국내 최초로 독자 개발한 ‘메탈로센계 촉매 및 공정기술’을 기반으로 고부가 폴리올레핀(PO) 제품을 대폭 늘려가기로 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폴리에틸렌(PE), 폴리프로필렌(PP) 등 기존제품의 기능이 획기적으로 개선돼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다.

대대적인 증설에도 나선다. 2018년까지 4000억원을 투자해 엘라스토머 생산량을 29만t으로 증설하기로 했다. 엘라스토머는 고무와 플라스틱 성질을 모두 갖춘 대표적인 메탈로센 계열 고부가 합성수지다. 전세계 4개 회사만이 독점적으로 생산하고 있다. LG화학은 현재 약 30% 수준의 폴리올레핀 제품의 고부가 비중을 2020년까지 60%로 2배 이상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자동차와 IT소재에 적용되는 고기능 ABS 및 EP(엔지니어링 플라스틱)제품 육성에도 적극 나선다. ABS의 경우 현재 세계 1위의 시장점유율과 축적된 기술력을 활용해 자동차용 친환경 특화제품과 전기전자용 고투명 제품을 출시해 시장을 선도한다. 세계 1위의 시장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중국 화남 ABS공장의 생산량을 현재 15만t에서 30만t으로 늘릴 계획이다.

EP 분야도 자동차 시장을 중심으로 고내열 특성이 요구되는 엔진룸과 구동부품 등에 적용되는 신제품을 적극 개발하고, 기술력 있는 업체 M&A에도 나설 방침이다. 기저귀에 사용되는 SAP(고흡수성 수지) 사업은 시장 주도권을 지속 확보하고, 합성고무 사업은 친환경 제품 중심으로 사업 구조 전환을 추진한다.

미래 준비를 위해 경량화 및 스마트화 관련 유망 신소재 개발에도 적극 나선다. 차량의 무게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슈퍼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높은 전도성(전기를 통하게 하는 성질)으로 스마트 기기에 쓸 수 있는 탄소나노튜브(CNT) 등이 대표적인 제품이다.

이를 위해 기초소재 분야 R&D 투자는 매년 10% 이상 확대하고,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미래 유망소재 연구 인력을 배치해 대학연구기관과의 오픈 이노베이션, 계열사간 협업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기존 사업은 원가 경쟁력-시장 지배력 강화로 수익성 극대화

기존사업의 수익성 극대화에도 적극 나선다. 석유화학의 기초원료인 에틸렌, 프로필렌 등 기초유분을 생산하는 NCC사업(나프타분해설비)은 혁신활동으로 원가 경쟁력을 더욱 높여나가기로 했다.

현재 LG화학은 에틸렌 생산에 필요한 에너지 사용량이 전세계 평균대비 절반 수준이다. 에틸렌 생산규모 확대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현재 LG화학은 여수공장 116만t, 대산공장 104만t으로 국내 최대규모인 220만t의 에틸렌 생산규모를 갖추고 있다.

중국 등 후발 업체와 경쟁이 치열해 지고 있는 기존 사업의 공정 혁신을 통해 원가 경쟁력을 강화하고, 친환경 가소제, 고기능 합성고무인 NBL(니트릴 라텍스) 등 고수익 제품 위주로 판매 확대를 추진한다. LG화학의 강점인 글로벌 영업력을 기반으로 고객 관점에서 대응력을 높이는 ‘총력 마케팅’으로 인도·동남아 등 전략 시장 내 입지를 한층 더 강화할 계획이다.

LG화학 기초소재사업부장 손옥동 사장은 “편안할 때 위태로울 때를 생각해야 한다는 거안사위(居安思危)의 자세로 지금의 호황 속에서 누구보다 먼저 불확실한 미래에 선제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탁월한 성과를 낼 수 있는 탄탄한 사업 기반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