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V앱 박혜수 '청춘시대' 종방연 가는 길…신현수와의 깜짝 영상통화

최종수정 2016.08.28 00:40 기사입력 2016.08.28 00:40

댓글쓰기

박혜수. 사진=네이버 V앱 방송 캡쳐

박혜수. 사진=네이버 V앱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청춘시대' 박혜수가 V앱을 통해 아쉬운 작별인사를 전했다.

27일 포털사이트 네이버 V앱에는 'TO 청춘, FROM 혜수'가 생중계 됐다. 주인공 박혜수는 종방연을 가는 차안에서 이날 종영한 JTBC 드라마 '청춘시대'를 마치는 소감을 밝혔다.

박혜수는 "'청춘시대'에 5명의 삶을 보면서 시청자들이 각자의 삶을 발견한 것 같아요"라며 "오늘 은재와 '청춘시대'를 떠나보내야 하는 너무 슬픈 날이예요. 마지막 촬영하는 날 안 울려고 했다. 그런데 언니들 중 한 명이 먼저 울어서 저도 울었다"고 말했다.

박혜수는 울먹이며 '청춘시대'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하우스 메이트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박혜수는 "정말 좋은 언니들 4명을 얻었다"며 "승연 언니가 '은재도 좋지만 혜수도 정말 좋다'고 말해서 정말 좋았다. 저뿐만 아니라 '청춘시대'에 출연한 언니들 모두 응원해주기 바란다"고 따뜻한 마음씨를 드러냈다.

박혜수는 '청춘시대'를 사랑해준 팬들을 위해 무반주로 팝송을 불렀다. 박혜수는 "원래 시청률 3%가 넘으면 노래를 부르기로 했다"며 "오늘 종영하면서 3%가 넘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부르겠다"고 당당함을 보였다.
이어 박혜수는 연인으로 호흡을 맞춘 신현수와 깜짝 전화연결을 시도했다. 지하철 안에서 전화를 받은 신현수는 "은재랑 조금 더 꽁냥꽁냥하고 싶은데 너무 빨리 보내는 것 같아서 아쉬운 마음이 크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박혜수가 출연한 '청춘시대'는 시청자들의 호평 속에 27일 막을 내렸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