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기료도 통신료처럼, 선택 요금제로 바꾼다…올해 11월부터 적용

최종수정 2016.08.26 15:18 기사입력 2016.08.26 15:18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전기요금도 통신요금처럼 소비자가 요금제를 선택하는 제도가 도입될 예정이다.

26일 정부와 새누리당은 '전기요금 당·정 태스크포스(TF)' 2차 회의를 열고 소비자의 선택권 확대를 주요 논의 과제로 정해 방안을 모색했다.

추경호 의원은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에 대해 용도별 요금제도를 개선하든지 소비자의 요금 선택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 등을 연구하자는 이야기가 많았다”며 “가능성을 열어두고 계절별, 시간대별, 차등 요금제를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는 'A타입', 'B타입'의 요금표를 만들어 소비자가 자신에게 유리한 걸 선택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TF 공동위원장인 손양훈 인천대 교수는 "삶의 형태가 굉장히 많이 바뀌었다. 전기 사용법도 가구별로 다르다"라고 요금체계 다양화에 찬성했다.
TF는 또 계절별·시간대별 차등 요금을 확대 적용하지만 교육용 전기 요금과 중소기업의 산업용 전기요금 등의 인하 또한 검토할 예정이다.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검침할 수 있는 스마트 계량기 보급 등에 맞춰 요금체계도 바뀔 것으로 보인다.

새로 바뀌는 전기요금은 오는 11월 시행될 예정이다. 겨울철에 특히 전기 사용량이 늘어나기 때문에 새 요금체계가 적용될 수 있도록 고려한 것.

TF는 누진제 개편, 용도별 요금체계 개편, 총괄 등 3개 작업반을 꾸려 당분간 비공개로 진행한 뒤 개편 방안의 윤곽이 잡히면 공개할 방침이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