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 "탈북, 김정은 시대 이후 불가피한 현상"

최종수정 2016.08.26 11:17 기사입력 2016.08.26 11: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여러 탈북 사례를 보고 있고, 탈북했다는 설도 많은 현실을 목도하고 있다"며 "김정은 시대 이후 변화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벌어지는 현상으로 본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김정은의 권력기반 강화 차원에서 여러 가지 공포정치가 있고, 그다음에 북한 내부의 불안정성이 강화되는 측면에서 연쇄 탈북도 그 영향을 받아서 이루어지는 현상으로 보인다"며 "그런 점에서 북한이 연쇄 탈북을 막는 여러 가지 조치들을 취하는 과정에서 추가 도발 가능성도 함께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정 대변인은 또 북한에서 23년 만에 청년동맹 대회가 개최되는 것과 관련, "(지난 5월 개최된 제7차) 당 대회를 통해 확인된 김정은 시대의 의미를 되새기고, 그 과제를 관철하기 위한 동원체제를 더욱 다지는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개발에 대해 "SLBM 발사에서 진전된 모습을 우리가 봤다"며 "이것은 북한의 과학중시 정책의 발현이라고 보고, 또 하나는 북한 체제가 독재체제로 김정은의 지시 하나면 모든 반대를 무릅쓰고 관철한다는 그런 체제의 특성이 반영된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한편 정 대변인은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 있는 북한 무역대표부 소속 외교관이 최근 탈북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확인해드릴 수 있는 아무런 정보가 없다"고 밝혔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