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민주 "국민의당, 되도않는 조정자 벗어라…野인지 與인지 선택하라"

최종수정 2016.08.26 11:02 기사입력 2016.08.26 11: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더불어민주당은 26일 핵심증인을 제외한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청문회 합의와 관련해 국민의당을 성토했다. 더민주는 국민의당이 "국민의 뜻을 외면하고 야권공조를 허물었다"면서 "되도 않는 조정자 콤플렉스를 그만 벗어라"라고 말했다.

기동민 더민주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더민주당이 의원총회를 진행하고 있는데 '앓던 이가 빠진 것 같다'느니 '추경합의를 이끌어낸 것은 국민의당의 성과'라는 표현을 써가며 우당을 압박하는 태도가 올바른 것이냐"면서 "여당 대표도 입에 담지 못하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우리가 국민의당에 할 말이 없어서 입 다물고 있었던 것이 아니다. 때로는 경쟁하고, 때로는 협력하면서 정권교체를 함께 이뤄야하는 우당이었기 때문에 많은 언론과 국민의 따가운 질문에도 참고 참았다"면서 "그 보답이 새누리당과 공조해 우리 당을 압박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기 원내대변인은 국민의당에 "추경만 끝나면 다냐"면서"세월호는 어쩔 것인가. 백남기 농민 사건, 어버이연합 사건은 어찌 할 것인지 명확한 입장을 내놓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어 기 원내대변인은 "야권의 우당으로 남아 공조를 유지할 것인지, 회색지대에 남아서 새누리당의 편을 들 것인지 선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