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리아 내전, 격전지서 구조된 피범벅 5살 꼬마…세계를 울리다

최종수정 2016.08.19 13:22 기사입력 2016.08.19 00:10

댓글쓰기

사진=AMC 방송화면 캡처

사진=AM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5년째 끊이지 않는 시리아 내전, 그 격전지 중 하나인 알레포에서 구조된 한 소년의 모습이 전 세계인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영국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17일(현지시간)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군의 폭격이 빗발치는 알레포 카테르지 마을의 무너진 주택에 갇혔던 5살 꼬마 옴란 다크니시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옴란이 구조되고 난 뒤 1시간만에 이 주택은 완전히 붕괴됐다.
알레포미디어센터(AMC)가 공개한 영상에는 작은 몸집의 다크니시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잔해를 뒤집어 쓰고 넋이 나간 채 앉아 있다. 먼지와 피로 범벅이 된 상태로 말도 못하는 끔찍한 모습이다.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다크니시의 모습을 본 순간, 사람들은 충격에 떨며 지난해 9월 지중해 해안가에서 차가운 주검으로 발견된 시리아 소년 에일란 쿠르디를 떠올렸다. 피로 얼룩진 시리아 내전이 빨리 끝나기를 기도하는 심정으로 말이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