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국, 개헌안 국민투표 돌입…군부통치 심판대 올라

최종수정 2016.08.07 11:54 기사입력 2016.08.07 11: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태국 개헌안 통과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가 7일 오전 8시(현지시간) 전국 9만4000여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이날 국민투표에는 군부 주도로 만든 개헌안을 인정할지와 5년간의 상원의원들을 하원의 총리 선출 과정에 참여시킬지를 결정한다. 태국에서 개헌을 위한 국민투표는 2007년 이후 9년 만이다.

투표는 오후 4시에 종료되지만 출구조사를 허용하지 않기 때문에 결과 예측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투표를 2주 앞두고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로는 찬성 비율이 32.7%로 반대(5.93%) 비율을 크게 앞질렀지만, 전체 응답자의 59.75%가 답변을 하지 않았다.

태국 군부는 5년간의 민정 이양기에 250명의 상원의원을 최고 군정 기구인 국가평화질서회의(NCPO)가 뽑고, 이들을 하원의 총리 선출 과정에 참여시키는 방안을 개헌안에 담았다. 또 선출직 의원 중에서만 뽑던 총리도 비선출직 명망가 중에서 선출할 수 있도록 규정을 바꿨다.
개헌안이 가결되면 군부는 정치에 개입할 수 있는 권한을 국민으로부터 부여받게 된다. 민정이양을 위한 총선은 이후 최장 18개월 이내에 치러질 수 있다.

만약 개헌안이 부결되면 대체 개헌안을 만들어 다시 국민투표를 치르거나 쿠데타와 함께 효력이 정지된 기존 헌법을 부활시켜야 해, 내년 중 총선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