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백두산 호랑이, 中 민가에 출몰…잇단 목격담 이유가

최종수정 2016.07.28 10:33 기사입력 2016.07.28 10:33

댓글쓰기

주민의 휴대폰으로 촬영한 백두산 호랑이의 모습 / 사진=중국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웨이보 닷컴' 캡처

주민의 휴대폰으로 촬영한 백두산 호랑이의 모습 / 사진=중국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웨이보 닷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성민 인턴기자] 북중접견인 중국 지린((吉林)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훈춘(琿春)의 한 시골마을에 백두산 호랑이가 나타난 것을 주민이 휴대폰으로 촬영했다.

27일 중국경제망(中國經濟網)은 지난 25일 오후 4시쯤 마촨쯔(馬川子)향 내 궈(郭)모 씨 소유의 인삼밭 주변에 야생 백두산 호랑이 한 마리가 출연했다고 보도했다.
주민 쑨(孫)모씨는 차량을 타고가다 이 안심 밭 근처에 웅크려 앉아있는 호랑이를 보고 휴대폰으로 촬영했다. 이 사진은 곧 웨이보 등 중국 인터넷 미디어를 통해 퍼졌다.

한 동안 주변을 서성거리던 호랑이는 경찰이 야생동물 퇴치용 음향을 틀자 숲 속으로 달아났다.

훈춘지역에서 맹수를 목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5월 란자(蘭家)촌 주민 차오(曹)모씨도 산나물을 캐러 산에 올라갔다가 호랑이를 목격했다.

이처럼 호랑이 등 포식동물의 목격담이 이어지는 이유는 이 일대가 2012년부터 보호구로 지정, 1998년 3~5마리에 불과했던 개체수가 최근 27마리로 확연히 늘어났기 때문.

훈춘 자연보호구 관계자는 “보호구 내에 사슴, 노루 등을 방사해 포식동물 먹이 밀도를 높인 결과 개체 수 증가로 이어졌다”며 “향후 수년 내 호랑이수가 2배 정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강성민 인턴기자 yapal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