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윤리위 "공천 녹취록 파문 결론내지 못했다"

최종수정 2016.07.27 18:11 기사입력 2016.07.27 18: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어렵사리 출범한 새누리당 윤리위원회가 27일 첫 회의를 열었지만 윤상현·최경환 의원과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공천 개입 녹취록 파문'에 대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이진곤 윤리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첫 윤리위 회의 직후 기자회견을 열어 "다루지 말자고 하지 않는 것이 아니고 난관이 있어 보류 하자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윤리위 차원서 윤리위의 입장을 정리할까 시도 했었다"며 "거당적 축제가 되어야하고 정권 재창출을 위해 단합해 나가야할 전당대회를 앞두고 잘 못 건들여 계파 다툼의 부채질이 될수 있다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가 윤리위원장으로 있는 한 계속 주시 할 것"이라며 "종합적 판단의 근거가 나온다면 언제든지 이 문제를 계속 제기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날 윤리위회의에서는 ▲공관위 때 문제제기가 되어야 할 사항이 되늦게 폭된 이유 ▲공천제도 개선을 통해 해결할 문제지 특정 사안에 대해 하나 하나 이야기하는 것은 단편적 처방이라는 지적 ▲지역구 이동 중 정치적인 거래가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지적 ▲당헌·당규 개정을 앞두고 윤리관이 아닌 당무위원회가 조사해야 한다는 지적 등 위원들간 격론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위원장은 개인적인 자격으로 "이번 사태는 새누리당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무너트린 행태이기 때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사건의 전말과 진상은 차기 지도부의 지속적인 관심으로 명명백백히 조사되고 규명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윤리위는 '전당대회에 대한 윤리위원회의 기대와 당부'라는 제목으로 성명서를 발표 했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는 이군현 의원에 대해서는 전주혜 위원을 윤리관으로 임명해 추가로 조사키로 했다.

당소속 친인척 보좌진 채용 문제는 전수조사 결과 9명의 의원이 해당 되었으며 이들에 대해서는 경고 조치하고, 추후 친인척을 보좌진을 채용하는 의원에 대해서는 당원권 정지 6개월 이상의 중징계를 가하기로 했다. 소속 의원 전수조사 결과에서 들어난 친인척을 보좌진은 현재 모두 정리해 사퇴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또 윤리위는 윤리헌장을 새로 만들고 정치윤리 워크숍 개최를 당에 요구하기로 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