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광림 "추경만큼은 정쟁 지양해야…초당적 협력 필요"

최종수정 2016.07.27 10:18 기사입력 2016.07.27 10:18

댓글쓰기

"29일부터 지자체장들과 예산정책 협의…지역경제 살필 것"

김광림 "추경만큼은 정쟁 지양해야…초당적 협력 필요"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27일 "경제리스크에 대한 효율적 대응을 위해 이번 추경안만큼은 정쟁을 지양하고 초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혁신비대위 회의에서 "오늘 추경안의 정부 시정연설이 있을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올 하반기 가시화될 선박 해운업을 중심으로 한 구조조정과 실업,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경은 시급히 마쳐져야 할 과제"라며 "이번 추경이야말로 선심성 SOC(사회간접자본)가 없다. 오로지 민생을 위한 추경, 경제 회생을 위한 추경만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경이 통과되고 나면 이어서 9월2일까지 본 예산안이 국회에 제출돼야 한다"며 "당 정책위에서는 29일 대구·경북을 시작으로 내년도 본예산 편성 전 지역별로 광역자치단체장들과 예산정책협의를 개최해 지역경제 살피기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또한 "8월1일에는 경기도를 시작으로 전국을 순회할 예정"이라며 "국비 지원이 필요한 부분을 꼼꼼히 챙겨 향후 정부 예산 편성에 반영되도록 챙기겠다"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