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업부 차관 "사드 배치로 中 경제보복 움직임 없어"

최종수정 2016.07.18 14:36 기사입력 2016.07.18 14: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로 인한 중국의 경제보복 등 특이사항이 감지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사드 배치와 관련해 경제 보복 같은 중국 측의 특이 사항이 접수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우 차관은 “사드 배치는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위한 이슈고 북한 이외에 제3국의 안보를 침해하지 않고 있다”며 “(중국의 경제보복이 있다고) 예단을 해서 언급을 하는 것은 양국 모두에게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 "사드 배치는 국가와 국민의 안전과 관련된 사항이고 북한 이외에 다른 국가의 안보를 침해하지도 않는다"고 덧붙였다.

우 차관은 최근 중국 장화이 자동차가 삼성SDI 배터리를 장착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iEV6s의 생산을 잠정 중단한 것과 관련해서도 “사드 때문이 아니다”라며 “오는 8~9월에 세부 규범이 통과된 후 배터리 탑재 여부를 재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