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카이스트랩-한국금거래소, 금 거래 기반한 '아이코인' 독점사업 계약 체결

최종수정 2016.07.18 10:11 기사입력 2016.07.18 10:11

댓글쓰기

<1. 계약 체결 한 아이카이스트랩 김성진 대표와 한국금거래소 김안모 사장 / 2. 알자지라 카페에 설치 된 아이카이스트랩 터치테이블>

<1. 계약 체결 한 아이카이스트랩 김성진 대표와 한국금거래소 김안모 사장 / 2. 알자지라 카페에 설치 된 아이카이스트랩 터치테이블>


유가증권시장 등록기업 아이카이스트랩과 한국금거래소가 금 거래를 기반으로 한 새 전자화폐 ‘아이코인’의 독점사업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종전 비트코인이라는 전자가상화폐 개념은 있었으나 특별한 물질담보가 없어 일반인들에게는 대중화되지 못했고 각국마다의 화폐 한도액도 매우 제한적이었으나 아이코인 보유자는 타인에게 코인을 양도할 수도 있는 가장 현실적인 전자화폐 개념이 개발되었다는 전문가들의 평이다.

[아이코인이란? 국제시세가 있는 금을 이용해 전자화폐로 전환할 수 있다는 점이 핵심. 금값에 따라 아이코인의 가치도 올라가고 내려가는 담보형 실시간 화폐이다.]

아이카이스트랩은 중동 및 전세계 터치테이블 보급 전에 지속적 수익모델 창출을 위해서 핀테크성 결제금융시스템 접목을 시도해왔다. 터치테이블에 결제기능 없이는 단순 엔터테인먼트 도구밖에 될 수 없다는 절박함을 체험 한 것이다. 비즈니스 모델의 완성을 위해 제품이 이미 오래 전 완성되었는데도 생산보다 결제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집중하였다. 이리하여 한국금거래소에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장시간 호흡하며 신뢰형성에 성공하였고 드디어 아이코인을 만들 수 있게 되었다. 아이코인을 이용하면 전세계 어디에서든지 다양한 목적의 결제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

아이카이스트랩은 터치테이블에 아이코인을 기본 반영할 계획이다. 이로써 터치테이블에서 현금, 신용카드 없이 자유롭게 쇼핑하고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다. 식당을 비롯해 커피숍, 미용실, 호텔, 병원 등 다양한 일상 공간에 올해 본격적으로 터치테이블을 보급할 예정이다.
한국금거래소는 매년 약 1조원 가량의 금거래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국내 최고 규모의 거래소이다. 종로에 거래소 빌딩이 위치해있다. 아이카이스트랩은 지에스인스트루먼트를 아이카이스트가 인수하여 탄생 한 새 상호명이다. 상호 변경과 동시에 이번 아이코인 시범사업을 위해 전자화폐금사업부를 신설하였고 하반기 500억원 규모의 관련 매출이 발생 될 전망이다. 전자화폐금사업부는 아이코인의 안정적인 운영시스템을 구축하고 금 자재를 거래 및 유통한다.

아이카이스트 김성진 대표는 "현실적 전자화폐 아이코인을 개발하는데 성공하였으므로 터치테이블 생산 및 보급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김정혁 기자 mail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