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미림, 2위 "연장서 눈물~"

최종수정 2016.07.18 09:24 기사입력 2016.07.18 09:24

댓글쓰기

마라톤클래식 최종일 리디아 고 4승 사냥, 김효주 4위

이미림이 마라톤클래식 최종일 2번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실베니아(美 오하이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이미림이 마라톤클래식 최종일 2번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실베니아(美 오하이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이미림(26ㆍNH투자증권)이 연장혈투 끝에 눈물을 흘렸다.

18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니아 하이랜드 메도우스골프장(파71ㆍ6512야드)에서 끝난 마라톤클래식(총상금 15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6언더파를 몰아쳐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 '3승 챔프' 에리야 쭈따누깐(태국)과 동타(14언더파 270타)를 만드는데 성공했지만 18번홀(파5)에서 이어진 연장 네번째 홀에서 결국 보기를 적어냈다.

이글 1개와 버디 6개(보기 2개)를 쓸어 담았다. 2번홀(파3) 버디와 3번홀(파4) 보기를 맞바꾼 뒤 7번홀(파5) 이글로 시동을 걸었고, 8, 13번홀 버디에 이어 15~17번홀의 3연속버디로 리더보드 가장 높은 곳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1타 차 선두를 달리던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두번째 샷을 나무 밑으로 보내면서 보기를 범해 연장전을 허용했다.

리디아 고, 쭈따누깐과 팽팽한 접전이 이어졌지만 네번째 홀에서 또 다시 티 샷이 오른쪽으로 밀리며 나무 밑에서 레이업을 했고, 세번째 샷 역시 그린 주변 러프에 빠지면서 제동이 걸렸다. 2014년 LPGA투어로 건너가 8월 마이어클래식과 10월 레인우드클래식에서 순식간에 2승을 수확한 선수다. 최근 손목 부상에서 회복해 통산 3승 기회를 잡았지만 준우승에 만족했다.

2014년 챔프 리디아 고가 2m 우승 버디를 잡아 가장 먼저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4승 고지를 밟았다. 특히 최근 2개 메이저 연속 역전패의 악몽을 씻어냈다는 게 반갑다. 통산 14승째, 우승상금은 22만5000달러(2억5500만원)다. 3타 차 2위에서 출발해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었다.
국내 팬들에게는 3타 차 선두였던 '바하마 챔프' 김효주(21)의 부진이 아쉬웠다. 버디 2개와 보기 4개로 오히려 2타를 까먹어 4위(13언더파 271타)로 밀렸다. 1, 3, 6번홀 등 초반 6개 홀에서 3개의 보기를 쏟아내 일찌감치 우승 경쟁에서 이탈했다. '2승 챔프' 장하나(24ㆍ비씨카드)가 8위(9언더파 275타), 신지은(24ㆍ한화)과 박희영(29)이 공동 11위(7언더파 277타)에 올랐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