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몽골 경제인 한 자리에…비즈니스 포럼 개최

최종수정 2016.07.18 12:00 기사입력 2016.07.18 12:00

댓글쓰기

상의, 몽골서 비즈니스 포럼 개최…박근혜 대통령 참석
유라시아 시대 협력방안·신재생에너지 협력방안 논의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한국과 몽골 경제인들이 한 자리에 모여 양국간 경제협력 확대를 다짐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몽골상공회의소, 코트라와 공동으로 18일 오전(현지시간) 몽골 울란바토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한·몽골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양국을 대표하는 기업인 300여명이 모인 이 자리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해 양국 경제인들을 격려했다.

한국측에서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김인호 무역협회장 등 경제단체장과 김재홍 코트라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이덕훈 한국수출입은행장,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몽골 측에서는 사왁자브 바타르자브 몽골상의 회장, 오윤치멕 마그왕 몽골상의 CEO, 바트후 가와 몽한경제포럼 회장 등 몽골 기업·정부 150여명이 참석했다.

박용만 회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유라시아의 발전 가능성을 현실로 만들려면 유라시아 국가들이 단합해서 이 지역을 '하나의 대륙'으로 연결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몽골과 한국부터 하나가 돼 그 물꼬를 터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박 회장은 하나된 몽골과 한국을 만들기 위한 방안으로 '제도적인 협력의 틀 마련'과 '내실 있는 민간 협력'을 제시했다. 그는 "한국과 몽골은 가장 가까운 제3의 이웃 국가로서 한국이 유럽으로 뻗어가고 몽골이 태평양으로 뻗어가려면 만날 수밖에 없다"며 "지금부터 협력구도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민간 협력 개선방안도 제시했다. 박 회장은 "현재 민간 협력은 교류 활동이 단기에 그치거나 서로 정보가 공유되지 않는 사례가 있다"며 "이번 순방의 협력 성과를 계속 확산시켜 나가는 가운데 양국 상의에 설치된 경협 위원회가 민간 경협의 우산이 되어 교류 활동을 연결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서 양국 기업들은 한·몽골 양국협력의 미래 방향, 한·몽골 양국 경제협력 방안, 한·몽골 신재생에너지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현정택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원장은 "한국은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를 통해 새로운 경제성장 동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며 “한국과 몽골은 동북아·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전략적 동반자인 만큼 새로운 협업관계를 형성해 유라시아 신시장 진출 방안을 함께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본부장은 "몽골은 현재 교통, 자원개발, 건설, 인프라, 농업 등의 분야에서 잠재력이 있다"며 "양국 경제협력 강화를 위해서는 주요인사 교류 증진, 항공증편을 통한 항공비용 절감 등의 정책 실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상양 한국에너지공단 소장은 '한-몽골 신재생에너지 협력 방안' 발표를 통해 몽골의 경제성장과 더불어 증가하는 에너지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서는 신재생에너지 활용이 중요함을 강조하고, 이 분야의 양국 협력 사례를 소개했다.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몽골은 세계 10대 자원 부국으로 유라시아 경제권의 부상과 함께 전 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며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에서 몽골과의 협력은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인 만큼 상의는 몽골과의 민간 경제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