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로맨틱 흑기사, '니 이모' 럼블피쉬 최진이 꺾고 '2연승' 차지

최종수정 2016.07.18 00:08 기사입력 2016.07.18 00:08

댓글쓰기

복면가왕 로맨틱 흑기사.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복면가왕 로맨틱 흑기사.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복면가왕'에서 로맨틱 흑기사가 2연승을 해 가왕 자리를 지켰다.

17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34대 가왕 자리를 두고 2연승에 도전하는 '로맨틱 흑기사'와 도전자 '니 이모를 찾아서'가 맞붙었다.
'니 이모를 찾아서'는 앞선 3라운드에서 박미경의 '이유 같지 않은 이유'로 속이 뻥 뚫리는 가창력을 선보였다.

이에 맞선 '로맨틱 흑기사'는 여진의 '그리움만 쌓이네'를 선곡해 깊고 진한 슬픔을 선사했다.

'흑기사'의 노래를 듣고 유영석은 "아주 익숙한 노래인데 오랜만에 가사를 음미했다. 흑기사는 그리움에 아파하는 사람이 이 노래 들으면 눈물바다가 될 것 같은 감정을 주셨다"고 극찬했다.
김구라는 "심성이 바른 친구가 여러 가지를 흡수하니 그 파워가 배가되는 것 같다. 확실한 무기가 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현철 역시 "흑기사는 머리와 가슴의 배율을 잘 아는 가수다. 충격적이었다"고 찬사를 보냈고, 조장혁은 "제가 생각하는 그 사람이 많다면 엄청나게 연습을 한 것 같다.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능력이 있다"고 말했다.

결과는 52대 47로 '흑기사'가 승리를 차지했다. 단 5표 차이로 승리를 거둔 '흑기사'는 지난주에 이어 34대 가왕에 등극해 2연승을 거뒀다.

흑기사는 "노래를 부르다가 저도 모르게 울컥해서, 과한 감정 때문에 공감 못하실까봐 걱정했다"며 "다음주 또 열심히 만들어보겠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한편 아쉽게 패한 '니 이모를 찾아서'의 정체는 럼블피쉬 최진이였다. "솔로로 전향한 지 꽤 되지 않았냐'는 질문에 최진이는 "많은 분들이 자신이 돈을 위해 팀을 떠난 줄 아시는데 아니다"라며 "각자의 삶을 이유로 탈퇴한 멤버들을 대신해 '럼블피쉬'라는 이름을 지키고 있다"며 그간의 소회를 밝혔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