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북핵 근본적인 해결은 한반도 통일"

최종수정 2016.07.16 13:20 기사입력 2016.07.16 13:20

댓글쓰기

"북한은 여전히 빠진 고리"…국제사회 협조 당부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아시아유럽정상회의 참석차 몽골을 공식 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북한 인권문제와 핵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은 한반도 통일"이라며 국제사회의 협조를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아셈정상회의 이틀째 리트릿(Retreat) 세션에서 "북한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아셈이 지향하는 진정한 의미의 아시아-유럽간 연계나 협력 잠재력의 극대화는 매우 어려운 일이 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을 "여전히 빠진 하나의 고리(missing link)"라고 표현하면서 "국제사회로부터 완전히 고립된 섬으로 남아 있다"고 언급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한은 유엔 안보리 제재, 유럽의 인권침해 규탄 결의안 채택에도 불구하고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에 쏟아 부으면서 핵개발과 경제발전이라는 상충되는 정책노선에 집착하고 있다"며 "다양한 형태의 도발로 국제사회의 평화를 계속 위협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통일된 한반도는 핵무기 없는 세상의 출발점이고 인류의 번영에 기여하는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며 "북한 주민의 진정한 자유와 인권 회복의 길도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한반도 통일이 국제사회 전체에 새로운 희망의 메시지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아셈 회원국 정상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울란바토르(몽골)=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