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뉴스] 핫도그가 정말 개고기로 만들었다고?

최종수정 2016.08.08 15:00 기사입력 2016.07.17 08:00

댓글쓰기

[카드뉴스] 핫도그가 정말 개고기로 만들었다고?

[카드뉴스] 핫도그가 정말 개고기로 만들었다고?

[카드뉴스] 핫도그가 정말 개고기로 만들었다고?

[카드뉴스] 핫도그가 정말 개고기로 만들었다고?

[카드뉴스] 핫도그가 정말 개고기로 만들었다고?

[카드뉴스] 핫도그가 정말 개고기로 만들었다고?

[카드뉴스] 핫도그가 정말 개고기로 만들었다고?

[카드뉴스] 핫도그가 정말 개고기로 만들었다고?

[카드뉴스] 핫도그가 정말 개고기로 만들었다고?


1913년 미국,
뉴욕 코니아일랜드 상공회의소에서 내린 결정 "지금부터 핫도그를 핫도그라 부르지 마라". 그 이유는 "사람들이 핫도그를 개고기로 만든 것으로 착각하는 일이 잦았기 때문"이었습니다.
이렇게 오해할 수도 있는 '핫도그'라는 이름을 처음 만든 이는 누구일까요?
사실 핫도그는 나온지 100년 정도 된 음식임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어원에 대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습니다.국제핫도그소시지협회(NHDSC, National Hot Dog and Sausage Council)도 "어원은 잘 모르겠다"고 인정했으니까요.

굽거나 데운 소시지를 빵에 끼워 먹는 이 음식이 몸통이 긴 개, '닥스훈트'가 비슷하게 생겨서 '핫도그'라고 불렀다거나 미국의 한 유명한 만화가가 잘 모르는 독일단어 대신 제멋대로 '핫도그'라는 이름을 붙였다거나 하는 추측만 있을 뿐입니다.

그런데 일각에선 핫도그가 진짜 개고기로 만들었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역사·인류학자 브루스 크레이그가 쓴 '사람이 개를 물다(Man bites Dog)'라는 책에 따르면 1845년부터 독일의 소시지 가게들이 한동안 개고기를 소시지 재료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있답니다. 20세기 초반까지 독일에선 개고기를 먹는 게 자연스러운 일이었다는데요. 개고기 소시지를 만들었을거라고 의심해볼 수 있죠.
대학가에서 처음 핫도그라는 말이 생겨났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19세기 후반 핫도그 노점상들은 미국 동부의 대학교들 기숙사 앞에서 장사를 했습니다. 이들 노점상을 '독 웨건(dog wagons)'이라고 불렀는데요.

굳이 '개(dog~)'를 붙인건 여기서 파는 음식의 질이 형편없다는 것을 비꼬기 위해서였죠. 진짜 개고기를 넣은 것 아니냐는 소문까지 돌았답니다. 마치 우리나라의 군납품용 햄버거 패티에 닭대가리를 갈아넣었다는 루머가 돌았던 것과 비슷하죠.
당시 하버드, 프린스턴, 예일 같은 대학 교지의 기고문에도 핫도그라는 말이 언급되고 있습니다.

닭도리탕이 순 우리말이냐 일본말이 섞였느냐에 대한 논란이 있듯이 핫도그도 온갖 의혹에 시달렸군요. 손쉽게 접하는 음식 이름 하나에도 수많은 사연이 켜켜이 쌓여있다는 사실~! 복날에 논란 많은 보신탕 대신 핫도그를 한입 크게 베어물며 그 안에 숨은 역사를 느껴보는건 어떨까요.


박충훈 기자 parkjovi@asiae.co.kr이진경 디자이너 leejee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