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피플] 김준수, 악조건 딛고 또 대박 터뜨리나

최종수정 2016.07.12 11:46 기사입력 2016.07.12 11:46

댓글쓰기

창작뮤지컬 '도리안 그레이' 9월3일 성남아트센터 개막

김준수 (사진=스포츠투데이)

김준수 (사진=스포츠투데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뮤지컬 배우 겸 가수 김준수(29)가 새 뮤지컬에 도전한다. 명실상부 국내 공연계 티켓파워 1위인 그가 선택한 작품은 창작뮤지컬 '도리안 그레이'다. 9월3일 경기도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개막한다. 김준수는 11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작품의 소재가 파격적이고 캐릭터도 독특해 일찍부터 욕심을 냈다"고 했다.

'검증된 적 없는 대형 창작 뮤지컬'이 '서울을 벗어난 공연장' 무대에 오른다. 모험이다. 제작사 씨제스컬쳐는 김준수를 앞세운 자신감으로 이 모험에 뛰어들었다. 김준수는 2010년 '모차르트!'로 뮤지컬에 데뷔해 지금까지 열한 번 인기상을 수상하며 흥행보증수표로 자리잡았다.
비슷한 성공사례가 있다. 씨제스컬쳐는 지난해 6월 성남아트센터에서 공연한 뮤지컬 '데스노트'로 큰 성공을 거뒀다. 주인공은 김준수, 홍광호, 정선아. 국내 초연작인데다 공연장 접근성이 낮아 흥행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었지만 톱스타 세 명의 티켓파워가 모여 '전 회차 전석 매진'이라는 진기록을 남겼다. 당시 VIP석의 경우 암표 가격이 100만원에 달했다. 씨제스컬쳐는 김준수와 국내에서 가장 바쁜 제작진인 이지나 연출과 김문정 음악감독의 힘을 합쳐 두 번째 '대박'을 노리고 있다.

'도리안 그레이'는 아일랜드 작가 오스카 와일드의 소설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을 각색한 작품이다. 영원한 젊음과 아름다움을 위해 자신의 영혼을 내어주는 청년 '도리안 그레이'의 이야기다. 그는 점점 쾌락의 세계에 빠져들면서 결국 파멸에 이른다.

도리안 그레이는 '김준수 맞춤' 캐릭터다. 김준수는 "누구보다 순수했지만 욕망으로 인해 파국으로 치닫는 역할"이라고 소개했다. 그가 전작 '데스노트'와 '드라큘라'에서 보여준 어둡고 음울한 캐릭터와 비슷하다. 김준수는 "도리안 그레이가 뮤지컬로 만들어진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부터 이 캐릭터를 연기해보고 싶었다"고 했다.
김준수를 포함해 박은태, 최재웅, 홍서영 등 모든 배우가 '원 캐스트'로 출연한다. 이들은 9월3일부터 10월29일까지 한 차례도 빠짐 없이 공연을 소화해야 한다. 최근 대극장 뮤지컬들이 대부분 더블, 트리플 캐스트로 진행되는 것을 감안하면 쉽지 않은 도전이다.

김준수는 "공연 57회 동안 쉬지 못하고 아프지 말아야 하는 부담감은 참 무겁다"며 "많이 고민했다"고 했다. 이어 "혼자 극을 이끌어나가야 했다면 감히 생각도 못했을 것"이라며 "좋은 연출진과 배우들 덕분에 용기를 냈다"고 했다. 그는 "뮤지컬은 쇼 비즈니스라고 생각한다. 원작의 메시지와 더불어 노래와 춤 등 무대에서 가시적으로 보이는 부분들이 어우러져야 한다. 창작뮤지컬이니만큼 다양성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