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체부, 12일 '코리아 둘레길' 사업설명회

최종수정 2016.07.11 14:42 기사입력 2016.07.11 14:42

댓글쓰기

평화누리길 걷기행사에 참가한 사람들이 DMZ길을 따라 걷고 있다.

평화누리길 걷기행사에 참가한 사람들이 DMZ길을 따라 걷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문화체육관광부는 12일 오후 2시 대한상공회의소 회관에서 '코리아 둘레길' 사업설명회를 연다. 지난달 17일 '문화관광산업 경쟁력 강화회의'의 후속조치로 관계 부처, 지방자치단체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한다.

코리아 둘레길은 정부의 대표적인 콘텐츠 사업이다. 동해안의 해파랑길, 비무장지대 접경지역의 평화누리길, 서·남해안의 해안누리길 등 걷기 길을 하나로 연결해 브랜드로 홍보한다.

문체부는 설명회에서 코리아 둘레길의 사업 취지를 전하고 앞으로 진행할 노선 설정의 원칙과 기준, 지자체의 역할 등을 제시한다. 아울러 ▲걷기여행길과 지역관광 연계 사례 ▲전라도의 '정도 1000년 가로수길' 관광 자원화 사례 ▲평화누리길 게스트하우스 추진 현황 ▲해파랑길을 통해 본 코리아 둘레길의 미래 등 사업의 바람직한 방향을 모색할 수 있는 사례를 발표한다.

김종 제2차관은 "걷기여행은 치유와 삶의 질을 추구하는 일반적인 여행 흐름이다. 지역 고유의 역사문화콘텐츠와 이야기가 매우 중요하다"며 "지자체는 물론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국민이 참여하는 축제 성격의 프로젝트로 만들겠다"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