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軍, '北 사드 물리적조치' 위협에 "강력한 응징 직면할 것"

최종수정 2016.07.11 14:34 기사입력 2016.07.11 11:04

댓글쓰기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오늘 아침 총참모부 포병국 중대경고를 통해 우리 군의 한반도 사드배치를 강도 높게 비난하면서 물리적 대응조치, 무자비한 불벼락 등 노골적인 위협 언동을 통해 한반도 긴장 상황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오늘 아침 총참모부 포병국 중대경고를 통해 우리 군의 한반도 사드배치를 강도 높게 비난하면서 물리적 대응조치, 무자비한 불벼락 등 노골적인 위협 언동을 통해 한반도 긴장 상황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우리 군은 11일 북한이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ㆍTHAAD)의 주한미군 배치 결정에 물리적 대응조치를 위협한 데 대해 "억지주장을 지속하면 단호하고 강력한 응징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오늘 아침 총참모부 포병국 중대경고를 통해 우리 군의 한반도 사드배치를 강도 높게 비난하면서 물리적 대응조치, 무자비한 불벼락 등 노골적인 위협 언동을 통해 한반도 긴장 상황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변인은 "북한은 한미의 사드배치 결정을 비난하기에 앞서 한반도의 안전과평화를 위협하는 주체가 누구인지를 분명히 인식하고, 그동안의 도발적 행동에 대해먼저 사과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만약 북한이 우리의 엄중한 경고를 무시하고 적반하장격의 억지주장과 무분별한 경거망동을 지속한다면 우리 군의 단호하고 강력한 응징에 직면하게 될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이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포병국 '중대경고'를 통해 "세계 제패를 위한미국의 침략 수단인 '사드' 체계가 남조선에 틀고 앉을 위치와 장소가 확정되는 그 시각부터 그를 철저히 제압하기 위한 우리의 물리적 대응조치가 실행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