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경 시승기 3.0] 이탈리아 감성, 앙증맞은 '피아트 500C'

최종수정 2016.07.10 12:00 기사입력 2016.07.10 12:00

댓글쓰기

피아트 500C

피아트 500C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피아트 500C는 이탈리아 최대 자동차 회사인 피아트의 대표 아이콘이다. 지붕을 여닫을 수 있는 가장 작은 컨버터블로 앞 유리를 제외하고 모두 열리는 일반 오픈카와 달리 골조는 남기고 지붕만 접힌다. 기본형인 피아트 500은 이탈리안 감성의 트렌디하고 패셔너블한 디자인으로 전 세계적인 흥행에도 성공했다. 1975년 단종된 후 32년만인 2007년에 50주년을 기념해 다시 돌아온 500은 '2008 유럽 올해의 차'를 비롯해 전세계적으로 60여개에 달하는 상을 받으며 2012년 11월까지 전 세계 82개 국가에서 누적 생산 100만대를 기록했다.

◆소프트탑 빨간 지붕 '눈길'= 소프트 탑의 빨간 색 지붕은 가장 눈에 띈다. 피아트 스타일 센터에서 탄생됐다는 큰 백미러와 짧은 돌출부, 보닛 등 클래식한 모습도 두드러진다.
보기엔 작지만 컴팩트한 사이즈에 가깝다. 전장 3550mm, 전폭 1640mm, 전고 1555mm로 통근, 쇼핑 등 일상용도의 데일리카로 손색 없다. 특히 2016년형 피아트 500C에는 새로운 7-스플릿 스포크 알루미늄 15인치 휠이 적용돼 경쾌한 느낌을 전달한다. 여기에 공기역학적으로 설계된 리어 스포일러는 주행시 안정감까지 더해준다.

멀티 포지션 접이식 소프트탑은 버튼 하나로 단 15초만에 간편하게 개폐 조작이 이뤄진다. 시속 80Km로 주행 중에도 작동이 가능해 주변 환경에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 골조는 감기고 오픈되는 탓에 외부에서는 소프트탑이 젖혀진 것을 확인하기는 힘들다.

◆102 마력… 작지만 꾸준한 힘= 작은 체구에도 힘은 부족함이 없다. 1.4리터 16V 멀티에어 엔진과 전자 제어식 6단 오토스틱 자동변속기가 탑재돼 102마력의 최고 출력과 4000rpm에서 최대 토크 12.8kg.m를 발휘한다.
밟는 힘에 비해 가속력은 부족한 편이다. 회전 구간이 높은 탓에 순간적으로 치고 나가는 순발력을 기대하기는 쉽지 않다. 코너 구간에서는 날쌔지만 고속 구간에서 80km 이상으로 진입하면 뒷심이 달린다. 스포츠 모드가 탑재돼 있지만 큰 변화를 찾아내기는 쉽지 않다.

◆운전자 중심의 드라이빙, 곳곳에 장착된 안전 사양… 차에 탑재된 편의 기능은 예상했던 수준 이상이다. 이 작은 차에 다양한 기능이 실려 있는 것 자체가 흥미로운 대목이다. 우선 35가지 이상의 안전 사양이 장착돼 운전자뿐만 아니라 모든 탑승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5인치 터치스크린 유커넥트 커맨드 센터는 운전자와 동승자가 유용한 정보를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라디오, 에어컨 통합 제어, 핸즈 프리 등에 적용된 음성명령 시스템은 주행 중 안전 운행을 돕는다.

전자식 주행 정보 시스템을 적용해 운전자에게 주행속도, 평균 연비와 실연비, 외부 온도 등은 물론, 엔진오일 압력, 냉각수 온도 등 상세한 차량 상태 정보를 모두 제공한다. 두 기능 모두 스티어링 휠에 탑재된 버튼으로 쉽게 컨트롤 할 수 있다.

이밖에 운전석 및 동반석 다단계 고급 에어백, 사이드 커튼 에어백과 운전자 무릎 에어백을 포함해 동급 최고 수준인 총 7개의 에어백이 장착돼 있다. 후방 충돌 시 머리를 보호하기 위한 액티브 헤드레스트 시스템을 탑재한 것도 돋보인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