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모비스, 10년간 美 크라이슬러에 모듈 400만대 공급

최종수정 2016.07.10 09:00 기사입력 2016.07.10 09:00

댓글쓰기

/ 현대모비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현대모비스가 미국 자동차 회사인 크라이슬러에 2006년 이후 총 400만대의 모듈을 공급했다. 연간 생산량만 첫 해보다 14배 늘어난 것으로 현대모비스와 크라이슬러간의 신뢰도 눈에 띈다.

10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올해 크라이슬러에 모듈을 공급한 지 10년을 맞는다. 올해 말까지 누적 공급량은 400만대에 육박할 전망이다. 현재 미국 동북부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북미법인은 오하이오와 미시간 공장에서 모듈을 생산 중이다.
이중 연산 24만6000대 규모의 오하이오 공장은 크라이슬러의 지프 랭글러 차종에 들어가는 컴플리트샤시모듈을 만든다. 2006년 7월 양산 개시, 첫 해 4만대에 불과했던 모듈 공급량은 이듬해 15만6000대로 뛴 후 지난해 24만5000대까지 늘었다. 올 상반기까지 누적 생산량은 174만5000대로 2013년 상반기, 누적 100만대 돌파 후 생산량은 빠르게 늘고 있다.

미시간 공장은 지프 그랜드 체로키와 닷지 듀랑고의 척추에 해당하는 프런트와 리어샤시모듈을 공급하고 있다. 연산 36만대 규모의 미시간 공장은 2010년 양산 첫해 10만5000대에 그쳤지만 지난해에는 36만5000대까지 늘었다. 올해 상반기까지 누적 공급량은 188만대에 달한다

오하이오와 미시간 공장의 올해 예상 생산량은 58만4000대로 북미법인 양산 첫해인 2006년, 4만대와 비교해보면 10년만에 무려 14배 늘었다. 두 공장의 10년 누적 생산량만 보더라도 올해 상반기까지 360만대를 돌파해 계획대로라면 올해 말에는 400만대에 육박할 전망이다.
특히 미국 동북부 오하이오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톨레도 공장은 크라이슬러 톨레도 공장 의장 라인과 터널 컨베이어벨트로 연결돼 있다. 현대모비스가 국내외를 통틀어 당시 처음 도입한 터널 컨베이어벨트 시스템은 모듈과 완성차 생산이 한 몸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물류비 절감은 물론 부품 공급 품질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했다.

크라이슬러와의 신뢰 관계도 눈에 띈다. 현대모비스는 2010년 전략적 파트너로서 경쟁 입찰 없이 단독 참여 방식으로 지프 그랜드 체로키와 닷지 듀랑고에 장착되는 샤시 모듈을 추가 수주했다. 지프 그랜드 체로키는 고객 충성도가 매우 높은 크라이슬러의 핵심 차종으로 미국 자동차 시장이 회복되고 SUV 열풍이 불면서 현재 미시간 공장은 연간 생산능력 36만대를 초과해 생산할 정도로 활기를 띄고 있다.

박진우 현대모비스 북미법인장은 "크라이슬러에 10년간 꾸준히 모듈을 공급할 수 있었던 것은 품질과 신뢰가 없으면 불가능한 일이었다"며 "그동안의 성공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북미 시장에서 수주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