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드배치 확정 파장]中국방부 "필요한 조치 고려"

최종수정 2016.07.09 12:05 기사입력 2016.07.09 12: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중국 국방부는 한국과 미국이 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주한미군 배치를 결정한 데 대해 필요한 조치를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9일 중국 관영 인민일보에 따르면 양위쥔(楊宇軍)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전날 밤 담화를 통해 한미 양국이 중국을 비롯한 유관국가의 명확한 반대입장에도 사드 배치를 결정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양 대변인은 한미 양국의 관련 행위를 긴밀하고 주시하고 있으며 국가의 전략적 안전과 지역의 전략적 균형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국방부는 담화를 발표하면서 '필요한 조치'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군사계획상의 배치 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앞서 중국 외교부는 성명을 통해 '사드'배치에 '강렬한 불만'과 '결연한 반대'의사를 표시했다.
러시아에서도 '사드' 배치 발표이후 이에 대응하기 위한 군사계획상의 배치 등이 포함된 발언이 나왔다.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는 극동지역에 사정거리가 한국내 미군 사드기지에까지 이르는 미사일부대를 배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