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장인, 올 여름휴가 4.3일…54만원 쓴다

최종수정 2016.07.08 10:36 기사입력 2016.07.08 10:36

댓글쓰기


대다수 가족과 국내여행, 7말 8초 가장 많아
주머니 사정ㆍ회사업무로 4명 중 1명은 휴가 못 써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직장인 10명 중 6명은 휴가철 극성수기에 해당하는 7월 말과 8월 초에 평균 4.3일간의 휴가를 떠나며, 휴가기간 동안 평균 54만400원을 소비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8일 평생교육 대표기업 휴넷에 따르면 직장인 83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74.5%가 올해 여름휴가를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올해 여름휴가 기간은 평균 4.3일로 집계돼 지난해 4.2일과 비슷했다.

예상하고 있는 여름휴가 비용은 평균 54만400원으로,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이라는 응답이 28.3%로 가장 많았다. '50만원 이상~70만원 미만'은 25.9%, '100만원 이상'은 21.7%, '10만원 이상~30만원 미만'은 20.9%, '10만원 미만'은 1.9%, '70만원 이상~100만원 미만'은 1.3%순이었다.

휴가 기간은 '8월 초순'(38.9%)과 '7월 하순'(20.9%)이 전체의 59.8%에 달해 극성수기인 7월 말과 8월 초에 휴가를 계획하고 있었다. 광복절이 포함돼 있는 '8월 중순'도 15.3%로 비교적 많았다.
여름휴가 계획으로는 '국내여행을 하겠다'는 응답이 69.9%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해외여행'(17.2%), '집에서 휴식'(5.6%), '자기계발'(5.0%), '이직준비'(0.5%)가 뒤따랐다. 휴가를 함께 보낼 대상은 '가족과 함께 보내겠다'는 의견이 83.3%를 차지했다. 이어 '혼자보내겠다'(5.6%),'연인'(4.7%), '친구'(3.7%) 순이었다.

여름휴가를 쓰지 못한다고 답한 직장인도 25.5%에 달했다. 여름휴가를 계획하지 않는 이유(복수응답)는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가 33.8%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회사 업무가 너무 많아서' 28.2%, '회사사정이 어려워 눈치가 보여서'가 16.4%를 기록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