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류현진, ML 복귀전서 베테랑 포수 엘리스와 호흡

최종수정 2016.07.08 10:40 기사입력 2016.07.08 10: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류현진(29·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복귀경기에서 친숙한 포수 A.J. 엘리스와 호흡을 맞춘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홈경기 선발 명단을 짜면서 배터리를 류현진과 익숙한 엘리스로 택했다.
류현진은 2013, 2014년 엘리스와 호흡을 맞춰 마흔 경기 240.1이닝을 던졌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에서 던진 344이닝 중 70%를 엘리스가 리드했다. 2014년 10월 7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 이후 1년 9개월 만에 메이저리그 선발 복귀전을 하는 류현진을 위한 구단의 배려로 보인다.

테이블 세터는 하위 켄드릭(2루수)과 코리 시거(유격수)가 맡는다. 저스틴 터너(3루수)와 애드리안 곤살레스(1루수), 야시엘 푸이그(우익수)는 클린업 트리오를 구성한다. 트레이스 톰슨(중견수)과 스콧 반 슬라이크(좌익수), 엘리스가 6, 7, 8번에 자리하고 류현진은 9번타자로도 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