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영주 위원장 "사회공헌 핵심은 경영성과와 사회적가치"

최종수정 2016.07.08 11:30 기사입력 2016.07.08 1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박영주 사회공헌위원회 위원장은 8일 "기업 사회공헌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수익성을 창출하면서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추구할 수 있는 교집합을 찾는 일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2016년도 제1차 사회공헌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포춘(Fortune)이 선정한 '세상을 바꾸는 혁신기업'을 예로 들고 "최근 글로벌 기업들이 기업의 성과를 달성함과 동시에 지역사회에도 기여하는 방향으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소셜임팩트 비즈니스를 통한 사회공헌 모델'을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박영주 위원장을 비롯해 박광식 현대차그룹 부사장, 변동식 CJ 총괄부사장, 조갑호 LG 전무 등 총 12명이 참석했다.

초청강연 연사로 나선 홍은택 카카오 수석부사장은 기업 사회공헌이 사회적 책임, 공유가치 창출을 넘어 창의적 아이디어를 통해 사회 전체의 시스템에 긍정적 변화를 추구하는 '소셜임팩트비즈니스' 방식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기업이 수행하는 사업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면서도 지속가능한 재무구조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위원사의 사회공헌 사례를 공유하는 시간에서 삼성의 미래세대 인재양성 사회공헌인 '드림클래스'에 대해서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연사로 나선 장인성 삼성사회봉사단 전무는 "교육환경이 열악한 학생들에게 공평한 교육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미래에 대한 꿈과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