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콕에서 대규모 'k-pop' 공연…씨스타 등 한류스타 출동

최종수정 2016.07.08 06:00 기사입력 2016.07.08 06:00

댓글쓰기

서울과 방콕의 자매결연 10주년 기념해 k-pop 공연 개최…유튜브, 아프리카TV 통해 전세계 생중계

방콕에서 대규모 'k-pop' 공연…씨스타 등 한류스타 출동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서울과 방콕의 자매결연 10주년을 기념해 태국의 수도 방콕에서 대규모 케이팝(k-pop) 공연이 펼쳐졌다.

서울시는 방콕의 1만2000석 규모 '임팩트 아레나' 공연장에서 7일 오후 7시(현지시간) 케이팝 공연이 열렸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시와 방콕과의 자매결연 10주년을 기념한 '서울 위크(Seoul Week)' 행사 중 하나다. 공연에는 전날 방콕을 찾은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수쿰판 버리팟 방콕시장도 참석했다.

공연에는 동남아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걸그룹 '씨스타(SISTAR)'와 7인조 아이돌그룹 '몬스타엑스(MONSTA X)', '디제이소다(DJ-SODA)' 등 한류스타들이 출연했다.

방콕 시민들뿐 아니라 전 세계 한류 팬들도 실시간으로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비짓서울(visitseoul)' 홈페이지와 '아이서울유' 페이스북,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아프리카TV' 등을 통해서도 생중계 됐다.
한편 공연에 앞서 박 시장은 오후 6시 임팩트 아레나 VIP룸에서 '저니랜드(Journey Land)', '디스커버리코리아(Discovery Korea)' 등 태국 주요 여행사 11개 업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현지 관광업계 의견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서울관광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건의사항을 수렴하고 방콕과의 관광교류 활성화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김의승 시 관광체육국장은 "동남아 관광 시장의 중심인 태국에 서울의 매력을 더욱 널리 알려 태국은 물론 전 세계인들의 서울 방문까지 연결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