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ETRI-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 "첨단 ICT 올림픽 개최" 업무 협약

최종수정 2016.06.29 08:45 기사입력 2016.06.29 08:45

댓글쓰기

ETRI가 개발에 성공한 자동 통번역 기술을 연구진들이 시연해 보이고 있다. ETRI는 한국어와 7개국어 언어간 실시간 자동통번역 서비스를 통해 언어장벽이 없는 올림픽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ETRI가 개발에 성공한 자동 통번역 기술을 연구진들이 시연해 보이고 있다. ETRI는 한국어와 7개국어 언어간 실시간 자동통번역 서비스를 통해 언어장벽이 없는 올림픽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9일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평창 사무소에서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및 동계 패럴림픽 대회 조직위원회와 성공적인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올림픽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올해 초부터 ICT분야 협력방안 마련을 위한 사전협의를 진행해 왔고, 5G(세대), 디지털방송, 인공지능, 몰입형 콘텐츠, 안전 등 5개 분야 11개 첨단 ICT기술을 올림픽에 접목시켜 명실상부한 ICT올림픽이 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세부기술로는 ▲모바일 핫스팟 네트워크 ▲초고속 근접통신 ▲5G 챔피온 및 초다시점 영상 기술 ▲울트라 와이드 비전 및 UHD/이동 HD 기술 ▲다국어 동시통·번역 및 AI 콜센터 안내도우미 기술 ▲프리 폼 사이니지 기술 ▲UGS(UnderGround Safety) 및 원격의료 기술 등이다.

ETRI는 올림픽 기간 중 기술지원을 통해 KTX와 같은 고속 이동환경에서 초고속 데이터 전송 및 UHD급 영상을 끊김없이 시청하고 무안경 3D로도 화면을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10cm 이내의 근접거리에서도 기가급 대용량 데이터를 빠르게 순간 전송할 수 있는 서비스도 선보인다. 광시야각 영상을 이용해 현장감을 극대화하는 고화질 대화면 영상을 제공하고 가정 및 이동 중 언제 어디서든 UHD방송을 시청하는 기술도 선보인다.

또한 한국어와 영어·일어·중국어·스페인어·불어·독일어·러시아 등 7개국 언어 실시간 자동 통·번역 서비스와 대화 음성인식인터페이스 기술을 활용한 경기정보, 길찾기, 민원 등 전화문의 처리를 인공지능기술을 활용해 도와주기로 했다.

올림픽 경기장 주변 상황을 파악, 콘텐츠를 실시간 사용자 맞춤형으로 변화시켜주는 사이니지 서비스도 제공한다.

ETRI는 또한 올림픽 현장 및 인접도로의 위험도를 상시예측 및 분석하고 원격의료 기술을 활용, 안전 올림픽에도 힘쓸 계획이다.

김상표 조직위원회 대회시설 사무차장은 "ETRI가 보유한 첨단 ICT기술을 평창 동계올림픽에 접목한다면 ICT 강국인 대한민국의 위상을 한층 더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봉태 ETRI 미래전략연구소장도 "정부출연연구기관으로서 사명감과 책임감을 갖고 남은 기간 동안 조직위원회와 긴밀히 협력해 완성도 높은 ICT기술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활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