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렉시트 충격]최재유 미래부 차관 "국내 ICT산업 영향 제한적…장기적으로는 부정적"

최종수정 2016.06.27 16:46 기사입력 2016.06.27 16: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브렉시트(Brexit)로 국제 경제가 요동치는 가운데 최재유 미래창조과학부 2차관은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에는 브렉시트의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최재유 미래부 2차관은 27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국내 ICT 산업에는 단기적으로 제한적인 영향을 미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최재유 차관은 국내 ICT 산업계의 수출이 대부분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대영국 수출 비중은 0.7% 정도에 불과하다는 것을 근거로 들었다. 또 이 분야 산업의 직접투자액이 3억 달러 수준인 것도 한 가지 이유라고 밝혔다.

반면 최 차관은 "브렉시트로 금융시장 불안과 투자가 악화하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며 "이를 위해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KISDI(정보통신정책연구원)와 함께 상시 모니터링 체제를 유지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또 "산업과 경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은 기재부, 산업부와 긴밀히 협력해 미래부도 범정부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