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클라우드 퍼스트 책임관 CCFO 출범식 개최

최종수정 2016.06.27 15:00 기사입력 2016.06.27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27일 국립과천과학관에서 '미래창조 클라우드 퍼스트 책임관(Chief Cloud First Officer, 이하 CCFO) 출범식'을 개최했다.

미래부가 주최하고 한국정보화진흥원(이하 NIA)이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최재유 미래부 2차관과 서병조 한국정보화진흥원장, 한선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장, 미래부 소속·산하기관 CCFO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그간 미래부는 정부 3.0 및 제4 차 산업혁명의 기본 정보통신기술(이하 ICT) 인프라인 클라우드컴퓨팅 발전을 위해 '클라우드컴퓨팅법' 및 이 법에 근거한 기본계획에 따라 ▲공공부문의 클라우드 우선도입 ▲규제혁신을 통한 민간부문의 클라우드 이용확산 ▲클라우드컴퓨팅 산업 경쟁력 강화 등을 관계부처와 협력해 중점 추진해 오고 있다.

미래부 관계자는 "이번에 출범하는 미래창조 CCFO는 공공부문 클라우드 우선 도입 정책을 미래부가 어느 부처보다 먼저 현실화해 타 부처의 모범이 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부와 소속기관산하기관별로 CCFO를 두고, 이들은 해당기관의 클라우드컴퓨팅 도입계획을 수립하고 추진상황을 점검·독려 등의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미래부는 이날 각 기관의 본부장급 임원을 CCFO로 임명하는 ‘미래창조 CCFO’ 출범식을 갖고, 미래부 및 전담기관(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한국정보화진흥원,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별로 클라우드컴퓨팅 우선도입 계획도 발표했다.

미래부는 클라우드컴퓨팅 도입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내년 예산·기금 편성시 클라우드컴퓨팅 반영, 소속·산하기관별 클라우드컴퓨팅 우선도입 독려 등을 통해 올해 안에 클라우드컴퓨팅 이용을 1건 이상씩 달성할 수 있도록 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클라우드컴퓨팅법 상 전담기관인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한국정보화진흥원, 한국인터넷진흥원은 각 기관의 ICT 인프라를 클라우드컴퓨팅 기반으로 전환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아울러 국가 연구개발(R&D)의 ICT 인프라를 담당하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은 국가 R&D 전 과정에서 클라우드컴퓨팅을 도입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최재유 미래부 2차관은 “클라우드컴퓨팅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산업 및 기술간 융합의 기반이며, 신규 서비스 및 일자리 창출의 핵심요소”라면서 "이번 미래창조 CCFO 임명은 공공부문에서 미래부가 클라우드를 우선이용 함으로써 클라우드컴퓨팅 도입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