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렉시트 투표]정부,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 소집…합동점검반 가동할 듯(상보)

최종수정 2016.06.24 14:15 기사입력 2016.06.24 13:20

댓글쓰기

[브렉시트 투표]정부,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 소집…합동점검반 가동할 듯(상보)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정부는 24일 오후 2시 서울 은행회관에서 브렉시트(Brexit) 공포로 외환·금융시장이 변동성이 커짐에 따라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어 시장 안정화 대책을 논의한다.

이날 회의는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장병화 한국은행 부총재, 서태종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정규돈 국제금융센터 원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묻는 투표에서 가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보고, 현재의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확대·보강한 '관계기관 합동 점검반'을 가동할 것으로 보인다. 또 시장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국내외 금융·실물경제 동향을 실시간으로 면밀히 점검하고 대응할 계획이다.

특히, 국내 외환·금융시장 변동성이 지나치게 확대될 때에는 컨틴젼시 플랜(비상계획)에 따라 필요한 시장안정 조치를 신속하고 단호하게 추진한다.

앞서, 정부는 이날 오전에도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소집해 "유럽 이외 지역의 경우 브렉시트에 따른 실물경제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것이 국제통화기금(IMF) 등 주요 연구기관의 견해"라며 "우리나라와 같이 영국에 대한 무역, 금융 익스포져가 크지 않은 경우,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낮고 직접적인 영향도 제한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만, 국제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및 글로벌 투자심리 악화 등에 따른 간접적 영향은 불가피하다는 것에 대해 의견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