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권성동 사무총장 사퇴에 하태경 “해임 이유 안 밝혀…소통하지 않겠다는 뜻“

최종수정 2016.06.23 14:55 기사입력 2016.06.23 14:55

댓글쓰기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새누리당 내 대표적인 개혁파인 하태경 의원(부산 해운대구갑)이 23일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이 권성동 사무총장의 해임안을 관철 시킨 데 대해 "혁신을 포기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하 의원은 특히 김 비대위원장이 권 사무총장의 해임 이유로 ‘당무 보좌에 대한 견해차’를 제시한 것을 두고 “암호 같은 말만 늘어놓고 있다”며 “국민과 소통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하 의원은 23일 오후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드디어 비대위가 대국민 불통 선언을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하 의원은 이어 “김희옥 비대위원장은 권 사무총장의 사퇴(해임) 이유를 전혀 밝히지 않았다”며 “그저 ‘당무 보좌에 대한 견해차’라는 암호 같은 말만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정치는 기본적으로 소통이고 소통을 위해서는 전달 내용이 분명해야 하는데, 견해 차이가 무엇인지 밝히지 못하는 것은 소통을 하지 않겠다는 것과 같다"라고 뼈있는 한 마디를 남겼다.

하 의원은 또 “이미 국민들은 새누리 비대위에 관심이 꺼져 있다”라며 “때문에 비대위는 어떻게 하면 국민들의 귀를 잡을지 더 기발한 방법을 고민해야 할 상황이다. 그럼에도 이런 암호 같은 말만 늘어놓는 것은 더 이상 혁신할 의지가 없음을 스스로 고백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사무총장 사태를 질타했다.
한편 하태경은 세계적 글로벌 인권운동가의 한 사람이자 북한전문매체인 열린북한방송의 대표로도 활동 중인 의원이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