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민주 "靑 빼면 세월호특조위 연장해주겠다는 제안받았지만 거절했다"

최종수정 2016.06.22 15:36 기사입력 2016.06.22 15: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홍유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조사기한을 최소 올해 연말까지는 보장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우상호 원내대표는 세월호 특조위 조사 대상에 청와대를 빼줄 경우 특조위 활동 기한에 동의해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다고 공개했다.

더민주는 이날 우상호 원내대표, 이개호 TF 위원장, 박주민 TF 간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TF발족식을 가졌다. 이들은 공개 발언을 통해 법이 정한 조사기한은 이달 말이 아니라는 입장을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TF 발족은 이제 더이상 물밑 협상 만으로는 성의를 보이는 것은 불가능 하다는 판단에 기초했다고 보고 출범했다"면서 "청와대를 조사대상에서 제외하면 조사기간 연장해주겠다는 제안을 받았지만 거부했다"고 전했다. 그는 "성역없는 조사를 진행해야지 이런 거 세월호를 둘러싸고 여야가 할 일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 원내대표는 특조위 조사기간 3개월 연장과 관련해서도 "국민을 속이려고 하는 것"이냐며 "내용을 보면 선체 정리 작업에 특조위 참여를 보장이한다는 것인데 특조위가 선체를 정리하는 기관이냐"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런 식으로 덮고 가자는 태도로는 국민과 야당을 설득할 수 없다"며 "지금이라도 연말까지 특조위가 정상적으로 조사활동 할 수 있도록 열어주고 인력과 예산 배정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TF에 참석한 이 위원장은 "지난해 8월4일 예산이 최종 지원된 것을 기산으로 할 때 녀년 2월 3일까지 활도잉 가능하다"면서 "세월호 특위의 정상적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예산 지원은 내년 2월까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