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윤수 신임 교총 회장 "교육 정치적중립 지킬 것"

최종수정 2016.06.21 11:01 기사입력 2016.06.21 11:01

댓글쓰기

"전교조와도 협치 모색"
교권침해 가중처벌 입법화
교사 성과급 차등지급 반대


하윤수 신임 교총 회장 "교육 정치적중립 지킬 것"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신임 회장(53·사진)이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진보 성향의 교육감들이 포퓰리즘적 정책으로 교육현장을 무너뜨리고 있다면서 차기 시·도교육감선거에서 교총이 전국에서 후보를 내겠다고 선언했다.
하 회장은 20일 교총 제36대 회장에 선출된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학생들이 선생님의 정당한 지도에도 욕설과 폭언을 하는 등 학교 현장은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을 지경"이라며 "이 같은 학교교육의 파탄을 더는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교육 현장의 파탄 이유로는 시도교육감의 포퓰리즘적 정책, 편향된 이념을 바탕으로 한 정책들을 지목했다. 하 회장은 "무상급식 등 포퓰리즘적 정책으로 혼란을 겪는 이는 바로 학생과 학부모, 교사들이다"며 "교권이 무너지고 현장을 황폐화한 책임을 차기 대선과 교육감 선거에서 분명히 묻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차기 교육감선거에서는 17개 시도에서 모두 철저한 검증을 거쳐 후보를 낸다는 것이 신임 교총 회장단의 방침이다. 하 회장은 "교육전문가가 교육감이 돼야 한다"며 "차기 선거까지 시간적 여유가 충분히 있는 만큼 17개 시도에서 훌륭한 선생님들의 발굴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학교 현장의 교권침해 문제와 관련해선 강력한 처벌을 주문했다. 교사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교권을 침해하면 교사의 의사와 관계 없이 가중처벌을 하는 방안을 입법화하겠는 방침도 밝혔다.

최근 교육부가 추진중인 교사들의 성과상여금(성과급) 차등지급안에 대해서는 반대하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하 회장은 "성과급 차등지급은 교직의 특수성을 무시한 채 현장에 갈등과 분열을 조장한다"며 "현재 70%로 차등지급률이 확대된 것은 교육의 본질에 크게 어긋나는 만큼 어떤 일이 있어도 폐지하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법외노조 상태인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과의 관계 설정에 대해서는 "현재 법외노조이지만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본다"며 "교원단체로서 함께 협치를 해나갈 수 있는 방향을 찾겠다"고 말했다.

또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와 관련해서는 "전임 회장이 18만 교총 회원의 의견을 수렴해 조건부 찬성을 했는데 조건부의 개념이 빠지고 찬성만 부각됐다"면서 "교육부가 발표할 가이드라인에 이념편향이나 친일 등 부적절 내용이 있다면 국정교과서의 본질에 맞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경남 남해 출신인 하 신임 회장은 남해제일고, 경성대 법학과, 동아대 대학원 법학과를 나와 부산교대 사회교육과 교수, 기획처장 등을 거쳐 2013년부터 총장으로 재직해왔다. 지난 2004∼2007년에는 교총 부회장을 역임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

간격처리를 위한 class